비운만큼 채워진다

조선 세종 때 우의정과 좌의정을 두루 거친 맹사성.

그가 19세에 장원급제하여 파천 군수로 부임했을 때에

일화입니다.

어느 날 맹사성이 한 고승과 이야기를 나누며 물었습니다.

“군수로서 지표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입니까?”

그러자 고승이 담담하게 대답했습니다.

“그것은 나쁜 일을 하지 않고 착한 일만

하는 것입니다.”

맹사성은 너무나 당연한 대답을 하는

고승에게 화를 냈지만, 고승은 화를 내는 맹사성에게

아무런 말 없이 찻잔에 차를 따랐습니다.

그런데 찻잔에 차가 흘러넘치게 되었고

고승의 행동에 더욱 화가 난 맹사성은 말했습니다.

“지금 뭐 하는 겁니까?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고 있습니다!”

그러자 고승이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는 것은 알면서

학식이 넘쳐 인품을 더럽히는 것은

왜 모르십니까?”

이 말에 부끄러움을 느낀 맹사성은

황급히 방을 나가려다가 출입문 윗부분에

머리를 세게 부딪혔습니다.

아픔과 부끄러움에 어쩔 줄 모르는

맹사성에게 고승이 다시 말했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매사에 부딪히는

법이 없지요.”

맹사성은 그 일로 깊이 깨달음을 얻고는

자만심을 버리고 청백리가 되어 황희와 함께

조선 최고의 재상으로 추앙받는

정승이 되었습니다.

높은 자리에 오르면 청렴해지고 겸손해지려는 사람보다는,

오히려 가진 것을 뽐내기 위해 그 자리에 오르려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힘 있는 사람들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우리 주변에 우리보다 약하고 어려운 사람에게

우리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역시 돌이켜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먼저 낮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세요.

그럼 더 많은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겸손을 배우려 하지 않는 자는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다.

– O. 메러디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겸손#청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