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과 중량 3 무게를 올려 척추의 안정을 취한다. 최대한 상체를 고정하고 수직으로 골반에 무게를 실으려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내가 중량과 싸우는 것이 아니라 중력과 싸운다는 사실이다. 나는 가능한 최대의 무게로 내 몸무게를 올리고, 팔로 당기거나 발로 미는 것이다. 지구 중심의 반대편으로... 이 방법은 고전적 방식과 현대적 방식을 접목한 것으로, 인체에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고 인체를 당기는 중력을 최대화하는 방법이다. 예를 들어, 배낭에 물통 다섯개를 넣고 앞으로 바벨을 들고 풀스쿼트를 한다면, 이 방법의 극명한 차이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 배낭이 뒤로 당기기 때문에 상체의 움직임을 신경쓸 필요가 없다. 상체를 고정하고 하체를 고립시키는 것이다. 상체는 수직으로 버티고, 하체는 상체의 중량, 인체에 가해지는 중력을 발로 밀어내는 것이다. 물론, 나는 바벨을 쓰지 않는다. 중량이 몸에서 멀어질수록 어깨와 허리, 골반에 힘점이 발생한다. 복대를 차는 부분이 힘점이 된다. 앞뒤로 배낭을 맨다면 어깨만 아프고 말지만, 쇠막대를 어깨에 걸치고 바벨이 양끝에 걸치면, 척추의 앞뒤 반동을 유도당하고, 허리는 그 무게를 전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