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배려#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