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

나란 인간은 참 간사해서, 몇 개월을 코치님과 운동을 하다 보니 어느 순간 매일 식단을 체크받는 게 조금 버겁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내가 매일 무엇을 먹었는지 적어온 시간이 꽤 된다. 이제 한 5년 정도 됐으려나. 식단 일기를 쓰면서 다이어트 효과를 본 적도 있고, 전혀 효과를 보지 못한 기간도 있지만, 뭐가 됐든 습관이 돼서 계속 적어온 셈이다. 그러나 그것은 어차피 자신과의 싸움일 뿐이었다. 그와 달리 매번 다른 누군가에게 내 식단을 보여주고 관리를 받는 것이 어느 순간 조금 간섭으로 느껴지기 시작한 것이다. 처음에는 그렇게 관리를 받는 기분이 썩 나쁘지는 않았는데, 이제 운동 좀 했다고 감시받는 느낌마저 든다. 물론 그것이 상당한 효과를 내게 준 것은 사실이고, 인정하는 바이다. PT가 끝나고 나서, 누구도 간섭하지 않는 상황에 철저히 혼자 식단을 관리할 생각을 하면 벌써부터 조금 자신이 없어지기도 하지만, 어쨌거나 지금은 매번 식단을 코치님에게 보여주는 게, 아니 어차피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먹을 때 굉장히 신경이 쓰이고 스트레스마저 받는 것이 사실이다. 물론 아주 세세하게 적지는 않지만, 어쨌든 그날그날 내가 관리를 잘했는지 못 했는지를 가늠하게 할 만한 정도로는 적어놓기 때문에, 사실상 다 보여주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속여봤자 결과는 정직하니까. 이런 일종의 보고 체계가 식단을 관리하게 만드는 하나의 효과인 것은 맞지만, 스트레스의 원인이 강도 높은 운동만은 아닌 것도 확실하다.

지난주 월요일에는 바로 그 스트레스에 대한 일탈을 꿈꿨다. 그래서 일부러 운동을 하고 와서는 저녁을 먹었다. 심지어 피자. 일탈은 역시 정크푸드지. 다행히 후회는 없었다. 그리고 사실 저녁을 먹어버린 것을 솔직하게 코치님에게 고백도 하려던 생각이었지만, 어쩌다 보니 거짓말을 하고 말았다. 코치님을 기만하려던 생각은 없다. 그냥 적지 않았다. 완점 범죄였고, 일탈의 완성이라면 완성이었다. 그런데 이제껏 축적해온 공복의 효과인지, 패턴의 효과인지 몰라도 체중의 증가 폭이 크지 않았다. 뭐 어쩌다 한번 먹었다고 갑자기 비만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문제는 이번 주 월요일에도 저녁을 먹고 말았다는 것이다. 이번 주 월요일은 계획된 일탈이 아니었다. 그러나 한번 음식에 손을 대다 보니 나를 막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 또 식단 일기에 적지 않았다. 나는 나쁘다.

다행스럽게 매주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체지방량이 줄고 있는데, 이번 주는 사실 자신이 없었다. 자신이 없다는 것은, 크게 늘지는 않았어도 지난주와 비교하면 감량 폭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그런데 웬걸. 이번 주도 역시 어마어마하게 감량되었다. 내가 정말 간사한 것이, 좋은 결과가 나오자 아, 코치님에게 굳이 2주 연속 월요일에 무너진 것을 얘기하지 않길 잘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내 몸은 월요일에만 무너지는 것을 또 한 번 패턴화시킨 것일까. 이제 다시 고삐를 쥐어야지. 연장했던 트레이닝도 이제 다시 거의 끝나간다.


두 가지 생각이 든다.


1. 그래도 방심하지는 말자.

2. 간섭받기 싫으면 역시 능동적으로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