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에 이름이 없는 단 하나의 묘, 그 옆에 묻힌 장군

황규만 장군(6.25 참전)은 김수영 소위가 묻힌 사병묘역에 나란히 자신을 묻어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는 "죽어서도 월남전에서 전사한 장병들 옆을 지킬테니 나를 파월 장병들 옆에 묻어달라."고 유언을 남겨 2013년 특혜를 거부하고 사상 처음으로 사병묘역에 안장된 채명신 장군 (6.25 참전, 월남전 초대 맹호부대장, 초대 주월한국군사령관) 이후 두 번째이다.


죽어서도 계급으로 차별하느냐는 논란에 따라 2005년 대통령(묘지 규모 264㎡) 외에는 계급 구분없이 모두 3.3㎡ 규모의 면적에 안장되도록 한 ‘국립묘지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고 미리 만들어둔 장군 묘역이 소진된 2021년부터는 장군, 사병 구분 없이 똑같은 1평에 묻히게 되었다.




오늘같은 날 하늘에서 두 분 술 한잔 하시면서 옛 이야기 나누고 계시면 참 좋겠구려

진심으로 감사하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