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 찾아온 ‘전장 복귀’시스템, 크래프톤에겐 '실험'인 이유

게임의 핵심 콘셉트와 충돌할 수 있는 도전

크래프톤의 배틀로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가 ‘12.2 패치’로 큰 변화를 맞이한다.


가장 눈길을 끄는 콘텐츠는 단연 신규맵 ‘테이고’다. 1980년대 한국을 모티브로 한 테이고 맵은 익숙한 건축물과 자연환경으로 한국 유저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현대자동차의 과거 콘셉트 카였던  ‘포니 쿠페’, 국군 제식 총기 K2, 배우 마동석 스킨 등 국내 팬들의 마음을 공략할 요소가 많아 화제다.


그런데 12.2 패치에서는 이런 팬 서비스 뿐만 아니라 게임의 핵심인 '생존 시스템'과 관련된 혁신적 신규 콘텐츠들도 눈에 띈다. 그런데 이는 게임의 기존 운영 철학에 다소 반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전에 없던 변화를 통해 크래프톤이 노리는 바가 과연 무엇일지 한 번 짐작해봤다.

# 새로운 생존법 두 가지


첫 번째는 ‘자가제세동기’ 아이템이다. 가지고 있으면 기절(DBNO)했을 때, 동료 도움 없이 ‘자가회복’을 할 수 있다. 필드에서 드롭 되며, 가지고 있는 개수만큼 횟수 제한 없이 사용한다. 이는 경쟁작 <에이펙스 레전드>의 ‘자가회복 녹다운 실드’ 아이템과 유사하다. 


그러나 활용도 측면에서는 차이를 보일 듯하다. <에이펙스 레전드>는 교전 거리가 짧고 캐릭터 기동력이 높아 자가회복 전에 처치될 확률이 높다. 반면 <배틀그라운드>는 중장거리에서 엄폐물을 활용한 대치 상황이 자주 펼쳐지는 만큼, 실효성과 메타 영향력이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복귀전’ 시스템은 <콜 오브 듀티: 워존>의 패자부활전인 ‘굴라그’ 시스템을 참고한 흔적이 역력하다. 첫 번째 블루존 페이즈 동안 사망한 유저 중, 동료가 아직 생존한 이들만 ‘복귀전’을 펼치고, 여기서 생존한 유저는 다시 전장으로 돌아올 수 있다.


복귀전 참가자는 별도의 소형 전장으로 이동해 국지적인 배틀로얄을 벌인다. 아이템을 루팅 해 자기장을 피해 살아남는 룰은 본 경기와 동일하다. 그러나 적을 굳이 죽이지 않아도, 주어진 시간 동안 살아남기만 하면 획득 아이템과 함께 본 경기에 돌아갈 수 있다. 다만 전장 크기가 작아 교전을 끝까지 피하기는 어려울 듯하다. 이 시스템은 ‘테이고’ 맵에서만 한정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자가제세동기'가 있으면 홀로 부활할 수 있다.

# 배틀로얄 원조, ‘콘셉트’ 버리고 접근성 택한 이유 뭘까


<배틀그라운드>는 배틀로얄 장르 태동에 큰 영향을 준 ‘원조’ 게임이지만, 그만큼 경쟁작들보다  ‘구식’이기도 하다. <배틀그라운드>를 참고해 만든 후배 배틀로얄 게임들에 비하면 편의성이나 접근성 측면에서 다소 부족한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었다.


이 점을 의식해 크래프톤은 그간 각종 편의 기능을 추가해 불편을 해소했고, 수년째 모터 글라이더, 건물 파괴, 소형전장, 봇 시스템 등 새로운 콘텐츠를 꾸준히 추가, 일정 규모 팬덤을 유지하고 있다.


그렇지만 ‘생존’과 ‘리얼리티’라는 핵심 콘셉트에는 변화를 최소화했는데, 이는 게임 난도를 높이고 호불호를 가르는 요인이 됐다. 대표적으로 유저 사이에서는 <에이펙스 레전드>, <콜 오브 듀티: 워존>에 존재하는 전장 복귀 시스템에 대한 요구가 적지 않았다. 스쿼드 플레이 중 먼저 사망해 친구들의 매치 종료를 하염없이 기다리는 상황은 스트레스가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크래프톤은 복귀 시스템 도입에 그간 유보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이는 역시 게임 정체성 유지를 위한 결정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치열한 생존을 강조하는 게임 특성상, 전장 복귀는 전반적 긴장감과 리얼리티를 떨어뜨려 몰입감을 해칠 가능성이 없지 않다.


이런 맥락을 고려하면, 경쟁 게임들까지 참고해가며 생존 시스템을 두 가지나 빌려온 이번 패치는 크래프톤으로서는 큰 도전이자 실험이다. 그럼에도 단행한 이유는 게임의 접근성을 끌어올려 신규·복귀 유저를 유치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유저 수'는 라이브 게임의 성과를 측정하는 직접적인 지표 중 하나다. 상장을 앞둔 크래프톤이 신경써야 할 숫자이기도 하다.


3년 만의 8X8 전장이자 한국 배경 맵인 ‘테이고’ 출시에 맞춰 도입한 것 역시, 대중의 주목도를 활용해 유입 효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려는 복안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실제로 전장 복귀는 접근성 향상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초보 유저들의 경우 게임 초반 사망해 팀에 기여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패턴이 반복되면 성취감이 줄고 지루함이 커져 플레이를 즐기기 힘들다. 더 나아가 전투 경험을 많이 쌓지 못해 실력이 제자리에 머무는 악순환이 일어나기 쉽다. 따라서 부활 기회와 전투 경험을 동시에 제공하는 복귀전은 좋은 해답이 될 수 있다.

복귀전 승리자는 팀원들에게 다시 합류할 수 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비디오게임 덕분에 구원받은 부부
n0shelter
69
11
9
[배틀그라운드] PC방 유저들을 위한 주변 소음 줄이는 꿀팁
ruuk
12
12
0
배그가 오픈월드 배틀로얄 창시자? 왜곡에 가까운 크래프톤 주장
thisisgame
1
0
0
Best Graphics Card For PUBG
oliveradam814
1
0
0
얕봤다간 큰일나는 '뿌요뿌요 테트리스' 도전기 1화
kwonkwonkwon
42
7
16
펍지주식회사 "배그 모바일 인도에서 직접 서비스 하고파"
thisisgame
1
0
1
'그체'가 돌아온다. 그랜드체이스 클래식 7월 28일 글로벌 오픈
thisisgame
1
0
0
[PES 2019] PTE Legend & National Patch (레전드 국대 패치)
HotGameSpot
5
2
0
피가 거꾸로 솟는다 '레인보우 식스 시즈' 2화
kwonkwonkwon
77
7
12
엄마 말 잘들으면 배그 반은 성공함
byungsin
25
8
5
레포데의 영광을 다시! '백 4 블러드' 오픈 베타 테스트 예정
thisisgame
1
0
0
[FM2019] Football Manager Face Pack (풋볼매니저 페이스 팩)
HotGameSpot
5
2
0
배틀그라운드 PD에게 직접 듣는 ‘태이고’와 ‘복귀전’ 기획의도
thisisgame
0
0
0
고급시계 고급일러스트 모음
treeagain
186
222
32
'The One' 페이커는 올 시즌 최고의 미드 라이너가 될 수 있을까
thisisgame
3
0
0
한글화까지 된 사이버펑크 기대작, 7월 30일 스팀 출시된다
thisisgame
1
0
0
[PES2019] SMoKE Legend Patch (스모키 통합 레전드 패치) - 2019.01.14
HotGameSpot
7
3
2
[배틀그라운드] 키보드-마우스 반응속도 올리는 방법
ruuk
13
11
1
PUBG Best Mobile Game for you
amarsriv22
1
0
0
사이버펑크와 고양이의 만남...? 안나푸르나, '스트레이' 공개
thisisgame
3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