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를 저지하는 거대한 탄소 저장소 고래


고래가 지구 온난화를 저지하는 거대한 탄소 저장소로 알려지면서 '새로운 기후 대책' 으로 주목받고 있어



나무 수천 그루 심기 < 고래 한마리 보호


이럴 수 있었던 이유는

큰 고래 한 마리가 일생 동안 이산화탄소를 평균 33t이나 흡수하기 때문이야.

고래가 죽게 되면 바다 밑으로 가라앉아 그 탄소를 수백 년간 가둬 놓는대



현재 고래 개체 수는 130만 마리이지만

포획 전인 400만~500만 마리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연간 17억 t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었을 거야


나무 한 그루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약 22kg임에 비하면

매우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거지


게다가 고래는 지구 대기 산소 공급에 큰 역할을 하는

식물성 플랑크톤 성장을 돕기도 하는 데



고래가 숨을 쉬고 이동하기 위해 올라올 때 내뿜는

철분과 질소는 미세한 생물들에게 이상적인 성장 조건을 제공하기 때문.


게다가 고래의 똥에도 철분이 많아서

식물성 플라크톤 증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어.


더불어 식물성 플랑크톤은 지구 대기에 있는

모든 산소 생산의 50% 이상에 기여해

이는 나무 1조 7000억 그루, 아마존 밀림 4개 역할과 맞먹을 정도...


식물성 플랑크톤 생산력을 1% 증가시키는 것과

다 자란 나무 1억 그루가 갑자기 증가하는

산소 생산량과 비슷하대



거대한 고래 한 마리 가치는 200만 달러 이상

현재 바다에 생존하는 고래 가치를 모두 1조 달러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어.



중요한 것은 고래를 포획하지말고 늘려야한다는거겠지



수염고래류 중 대왕고래와 밍크고래 그리고 혹등고래 등 8종의 고래가 죽은 뒤 해저로 가라앉을 때의 이산화탄소 저장량을 추산했더니 매년 3만t에 달하는 이산화탄소가 심해에 갇히는 것으로 나타났어.


반면 고래잡이로 고래를 죽이게 되면 대량의 탄소가 고래 몸 바깥으로 나오게 돼.


지난 100년간 이뤄진 고래잡이의 고래를 대상으로 탄소배출량도 계산했는데, 어림잡아 1억t 이상의 이산화탄소가 대기 중에 방출되었다고 하네


이는 온대림 13만㎡가 불에 탔거나 또는 군용 지프 험비 12만8000대가 100년 동안 쉬지 않고 주행했을 때와 맞먹는 탄소량이야 ㅠㅠ



고래포획하면 유명한 나라가 어디~?

☠ 일본이야

일본은 국제사회 비난에 의해서 상업포경을 하지 못했다가 31년만에 상업포경을 재개했어

그게 2019년 작년이야..


IWC에서 연구목적만 허용했지만 일본은 연구목적이라며 잡아다 식용으로 이용해 논란을 자주 일으켰어..

그러다가 상업포경 일부를 허용해달라 요청했고 까이자 IWC를 탈퇴하고 자국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상업포경을 재개, 판매용 고래고기를 상당량 확보할 수 있게 된거야.

물론 어느정도 제한은 있겠지만



일본이 2018년 연구포경 명분으로 남극해 등에서 잡은 고래는 637마리..


식탁에 오르는 고래 소비량은 연간 3000~5000t정도로 추정돼 가격 오르고 소비량 확 줄어든 게 이 정도야



우리나라에서도 당장 눈요깃거리를 위해 데려온 고래들이 폐사를 이어가고 있어..



9년간 중국 상해 아쿠아리움에서는 갇혀있다 바다로 돌아가는 벨루가 두마리가 미소를 짓는 듯한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지



🙏환경을 지키기 위해서는 고래가 중요한 열쇠가 될 수있다는 걸 많은 이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출처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