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갔다가 술고래

아따 진짜 션한 맥주 한잔이 왜그리 땡기던지요. 와입을 슬쩍 떠봤더니 안맥혀서 혼맥 하려구요. 안주를 뭘로 먹을꺼나 하다가 만만한게 새우 ㅋ

냉동새우 해동 좀 해주시고…

청양고추, 마늘, 양파 약간이랑 새우를 같이 볶아줍니다. 굴소스랑 마법소스로 간을 맞춰줍니다.

음, 딱봐도 짜보이는게 맥주 안주로 딱이겠군요.

위에 진한 아이들은 얼마전 새우요리 해먹고 남은 아이들인데 같이 먹어주려구요.

이 아이는 진짜 저 파란 늑대에 끌려서 데려왔습니다. 강렬하죠? 네덜란드에서 온 바바리아 오리지널 8.6도짜립니다.

왠지 으르렁거리며 빨리 먹어라잉 하는 느낌이 팍팍 ㅋ. 아, 소맥맛이 확 느껴집니다. 8.6도짜리 소맥 둏다 둏아… 맛있다 블루 울프야…

네덜란드에서 온 아이 한잔더^^ 이 아이는 데스페라도스 모히토향 비어입니다. 5.9도네요. 모히토가서 몰디브 한잔^^ 와우 첫맛에 민트, 라임맛 다 느낌. 이것이 몰디브향인건가 ㅋ. 모든 맥주가 그렇겠지만 향을먼저 맡고 조금씩 홀짝홀짝 마시게되면 이 맥주의 진가를 알게될듯요. 와입이 좋아할거 같아서 맛보라고 하니 손에 물 묻어서 안된다고 ㅡ..ㅡ 그러더니 모히토향 맥주라니 노땡큐라고… 코스트코에서 데려온 모히토를 두고두고 오래 마셨었는데 기억이 안좋았나 보더라구요. 저도 예전엔 이런 스탈 맥주 별로였는데 좀 취향이 바뀐것 같아요.

오늘의 마지막 맥주는 이름도 웃긴 술고랩니다. 플래티넘 크래프트 맥주에서 만든 술고래 4.5도네요. 어, 이거 무슨 맛이지 무슨 맛이지 하다가 제가 생각해낸건… 아, 알았다 어릴때 먹던 감기약맛이었다 ㅋ. 감기약에 라임이 들어갔었던건가… 쨌던 오늘 네덜란드 잘 갔다왔네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