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본드는 누구인가?

때는 1964년 2월 18일, 주폴란드 영국대사관 무관부 소속 기록비서관(secretary-cum-archivist)이 폴란드에 도착한다. 그의 이름은? 본드, 제임스 본드.


주말 특집, 제임스 본드는 누구인가이다. 실존 인물 제임스 알버트 본드의 일거수 일투족을 기록했던 공산치하의 폴란드에서 기록을 작년에 공개한 적 있었다(참조 1). 폴란드 정보당국에 따르면 제임스 본드는 “수다스럽지만 한편으로는 대단히 신중한데 여자에 관심이 많더라”고 되어 있다. 진짜 제임스 본드네?


1964년 가을, 제임스 본드 비서관은 동료 외교관 둘과 함께 폴란드 북동부로 간다. 기록에 따르면 “군 시설 침투”를 위해서였다. 대체로… 이 정도가 끝. 1965년 1월 그는 다시 영국으로 복귀한다. 상식적으로는 2년 이상 주재해야 하잖나 싶은데 1년만에 복귀했으니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고 앞으로도 신통치 않으리라 생각해서였을 것이다(주어는 적지 않았다).


이 폴란드 기록에 따르면 제임스 본드는 1928년 영국 Devon의 Bideford에서 태어났다. 당연하겠지만 영국 MI6는 코멘트를 거절(참조 2)했는데, 사실 그가 폴란드에 입국한 시기는 이미 영화 007이 히트를 친 이후였다. 폴란드 당국도 당연히 그 영화를 알고 있었을 것이며, 공항에서 제임스 본드라고 적혀 있는 여권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들었을까?


그가 일종의 “미끼” 역할을 했을 수도 있다는 의미다. 다른 사람에 대한 관심을 흐뜨리기 위해 “제임스 본드”가 나섰다는 뜻이다. 물론 진상은 모르지만 말이다. 그런데 정말 저 비서관 이름이 제임스 본드였을까?


영국 언론도 아니고 미국 언론(참조 2)이 가족을 찾아나섰었다. 아직 살아있는 제임스 본드의 부인, Janette Bond는 남편의 업무가 뭔지 정확히 몰랐지만 아마도 스파이였으리라 생각하고 있다. 폴란드에서 1년 살 동안 도청의 위험 때문에 남편과 그녀는 메모를 통해 대화했으며, 부부 동반으로 파티에 가서는 남편을 일부러 먼저 보내고, 다른 남자랑 집에 돌아오기도 했었다고 한다.


문제는 그가 일상 생활에서 본드, 제임스 본드로 불리지 않았고, 캐릭터 제임스 본드와 출신성분(!)이 전혀 달랐다는 것? 실제로 주변은 그를 짐 본드라 불렀고, 캐릭터 본드와는 달리 정말 평범한 집안(사냥터 관리인의 아들이었다)이었다고 한다. 가족들 말에 따르면 느긋한 인물이기는 한데 골프를 잘하진 못 했지만 좋아했고, 여자를 밝히지 않았었다. 그리고 2005년에 사망했다.


그렇다면 원작자 이언 플레밍은 제임스 본드의 모델에 대해 어떻게 얘기했을까?


1962년 New Yorker 매거진 인터뷰(참조 2)에 따르면 플레밍은 “제일 흔한 이름”이어서 제임스 본드라는 캐릭터를 만들었다. 다만 어렸을 때 읽었던 조류학자, 제임스 본드의 ‘Birds of the West Indies’를 기억하고서는 이 저자의 이름이야말로 정말 흔해 빠진 이름이라 생각해서 썼다고 추가했다.


조류학자 제임스 본드(참조 3)는 그 사실을 알았을까? 알고 있었다. 다만 자기는 플레밍의 책들을 안 봤다고 하며 부인이 읽고 알려줬다고 한다. 그런데 말입니다? ‘bird-watcher’가 영국 속어로는 ‘스파이’를 뜻합니다? 조류학자 제임스 본드는 순수한 조류학자였을까?


이언 플레밍은 전쟁 당시 해군정보부에 복무하면서 “민스밋 작전(참조 4)”에 참여한 적 있었다. 그것만이 아니라 자메이카에도 가서 독일 잠수함 조사를 벌인 적 있었으므로 조류학자 제임스 본드와 접점이 없지 않았다. 제임스 본드 스스로 OSS(CIA의 전신)나 CIA와의 협력 정황이 상당히 많다.


결론은? 실존 인물 본드, 제임스 본드(들)도 아마 스파이였을 겁니다.


--------------


참조


1. Britain sent the real James Bond to spy on Cold War Poland(2020년 9월 24일): https://www.thetimes.co.uk/article/britain-sent-the-real-james-bond-to-spy-on-cold-war-poland-3pf3tftc0


2. 사진도 이 기사에서 가져왔다. Declassified Files Reveal a Possible Spy in Poland—Named James Bond(2020년 10월 22일): https://www.wsj.com/articles/declassified-files-reveal-a-possible-spy-in-polandnamed-james-bond-11603391492


3. ‘The Real James Bond’ Review: The Birder and the Spy(2020년 4월 2일): https://www.wsj.com/articles/the-real-james-bond-review-the-birder-and-the-spy-11585869758


4. 한 번도 존재한 적 없는 사나이(2021년 7월 9일): https://www.facebook.com/historydaily/posts/4491692274198158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국은 강한 터키를 원한다
casaubon
17
3
2
900년 전 송나라의 거리를 함께 걸어요 ! ( 초스압 )
Mapache
16
10
2
일본이 독도를 자기네땅이라 우기는 이유?!
lbs490818
5
4
0
영국 왕조가 갑자기 성을 바꿔버린 이유
n0shelter
20
4
2
오이라트와 토목의 변
n0shelter
20
6
0
도쿄올림픽 개막식 욱일기?
anijunkyu
4
0
0
만약 한국이 통일이 된다면...
galaxy87
27
5
7
청나라 시절 도자기 퀄리티 수준
CtrlZ
28
11
0
어느 소련인의 전설적인 뺑끼짓.Soviet
M0ya
15
4
0
엄청난 커리어를 보유한 천조국의 할아버지
n0shelter
31
8
0
미국에 존재했던 황제
n0shelter
16
4
0
<마라톤 국가대표 오주한 선수>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는 오주한 선수를 환영하고 응원합니다!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우승자 손기정 선수가 일장기를 달고 어두운 표정으로 시상대에서 고개숙인 사진을 남겼습니다. 오직 한국을 위해서 달린다는 오주한 선수가 베를린이 아닌 도쿄에서 일장기가 아닌 태극기를 달고 우승했으면 좋겠습니다. 우승보다 중요한건 건강입니다.☆ '마라톤' 국가대표 '오주환'(청양군청) 선수의 필승을 기원하며 응원합니다!!
plus68
11
2
3
[인생술집]조진웅이 말하는 김구선생님 격언
Roadst
10
9
0
1등 신랑감 하데스
n0shelter
24
7
3
저녁 차리기 싫어 떠오른 괌의 추억
vladimir76
11
2
4
한국에서 여자로 산다는 건건
lbs490818
12
9
11
의외로 세계문화유산 지정 취소당할 예정인 스톤헨지
dokkebii
16
4
1
목잘리고 목들고 8000보 걸어간 성인
M0ya
18
7
5
태조 이성계의 인생 최대 실수
Voyou
21
4
3
각 분야의 "이 사람이 살아있다고?"
singlebingle
21
9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