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암.

혹부리 영감 동화에 도깨비들이 방망이 두드리는 때에 맞춰 깨물었다가 소리가 너무 커 들켰다는 개암.

시골에서는 깨금이라고 불렀다.

독일여행 갔을 때 주차장 옆 화단에 열린 개암은 한국보다 더 굵었다.

밤맛과 다른 달짝지근한 맛이 그리운데 재배하는 사람이 없는 지 시장에 안 나온다.

큰 호기심이라는 밑천으로 역사와 식물, 영화, 시쓰기를 좋아하는 신기스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