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진영 논리로 보자면, 부끄러워해야 하는 것은 당신들이지요. 보수의 시각으로 진보 대통령을 쉴새없이 공격했잖아요.


무한의 언론 자유가 그대들에게 주어졌으니 공격의 강도와 빈도에서는 모자람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멀쩡한 것은 물론이고 지지율이 무려 40%대이니 당황스러울 것임을 충분히 짐작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당신들의 실력 없음을 부끄러워해야겠지요.

잉크에 코 박고 죽는 시늉이라도 해야 할 상황임을 전혀 모르는 듯하여 안타깝습니다.


진영 논리에 따라, 충언 한마디 드리지요. 진정한 보수는이요, 자신이 졌다고 품위까지 잃지는 않아요.


하는 짓이, 싸움에서 진 주제에 링을 내려오며 침을 뱉고 욕하는 얼치기 삼류 복서 같습니다.

자기 반성이 없으니 불쌍해 보이지도 않아요.

추잡스러울 뿐이지요. 채신머리를 지키세요.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974368062778760&id=100006167859035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文정부 출범후 GDP대비 집값 총액 25%↑..朴·MB정부 땐 0% 이 멍x한 기레기야 이명박근혜 때 집값이 안정된 건 노무현정부의 부동산규제 덕 본 거고 문정부에서 집갑이 오른 건 이명박근혜의 규제해제 금리인하의 피박을 뒤집어 쓴 거고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것도 모르나 https://news.v.daum.net/v/20210723175503613
plus68
3
0
0
[2보] 상임위원장 '11대 7'로 재배분…후반기 법사위 국힘에 180석으로 아무 개혁도 못하고 전반기 국회 2년을 그냥 허송세월로 보낸 것도 모자라 후반기 국회 2년은 아예 국짐당보고 발목잡기 하라고 판을 깔아주고 있다 다시 오기 힘든180석의 기회가 이렇게 허무하게 하나 둘 사라지려 하고 있다 상임위원장직 7개나 배분하고 법사위원장도 양보해? 민주당이 무슨 자선단체냐? 민주당이 이렇게 양보하면 국짐당이 협치할줄 아는가 국짐당은 더 악랄하게 발목잡을 거다 http://yna.kr/AKR20210723161400001?input=kks
plus68
1
0
2
윤썩녈은 멧돼지처럼 돌진해 좌충우돌 들이받고 멧돼지처럼 장엄하게 몰락하는 중이다. 기본도 안 된 인물에 열광했던 국민이 멋적게 생겼다. 최재형도 초장부터 비슷한 모습을 보이지만 윤썩녈처럼 저돌적이지는 않다. 그러나 "시작은 창대하되 결말은 초라할 것"이다. 대권 아무나 꿈꾸는 것아니다. http://cbs.kr/VhseOf
plus68
3
1
2
‘대선주자 1위’ 이낙연은 왜 항상 ‘엄중히’ 보기만 할까요? 그는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한다. 늘 제3자 입장이다. 책임져야 할 위치인데도 그는 늘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그는 늘 애매모호하다. 과연 누가 책임져야 하나? 민주주의 국민들이 선출하는 대통령은 국가책임자이어야지, 국가통치자나 국가방관자가 되어선 안된다. http://naver.me/GfamnV8J
plus68
4
0
2
안철수 "남아공 '부정부패' 소요사태, 文정권·586 운동권 느끼는 것 없나" 안철수가 남아공 약탈,소요사태 빗대 정부를 비난했다. 그는 “무능한 586운동권 세력이 민주화운동 경력 내세워 집권한 우리나라도 '남의 일'이 아니다”고 지껄였다. 5.18 광주학살은 제쳐두고 물대포 쏘고 백골단 투입해 시위대 짓밟던 세력이 운동권이냐. 안철수가 존재감 없어지자 개그에 데뷔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719104730434
plus68
2
0
1
진짜 이 말이 맞다고 봐.. 자기 생각이 딱 있거든...
plus68
3
0
1
<장부영님> 페북 일요일 날 출근해서 이짓거리 하고 있는 국가대표 기레기들 우리나라의 가장 암적인 존재다. 여론의 압도적인 찬성은 언론의 조작질이다. 가석방을 하던 안하던 사면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고 대통령이 판단할 일이지 기레기들이 여론몰이로 결정할 일이 아니다.
plus68
3
0
1
"文정권 광복절 욕보여"..靑 조율 김원웅 기념사 나라 쪼갰다 친일반민족 집단의 본심을 일깨워... 이슈화 하니 곳곳에서 온갖 살을 붙여 말장난 치며 발악을 하는구나. 친일청산 안한 죗값을 너무 크게 치르고 있다는게 화나고 언제까지 친일 청산 없이 미래를 열어 갈 수 있을것인지.... https://news.v.daum.net/v/20210815172842968
plus68
2
0
1
"정부의 오판이 화 키워"..끝 안 보이는 '4차 대유행', 1000명대도 위태롭다 4차 대유행이 지속되는 건 일년 반 동안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에 통했던 통제 방식이 델타변이에는 더 이상 통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델타변이에 강한 전파력을 방어할 통제방식을 계속적으로 강요할 수도 없다는데 정부의 어려움이 있다 지금은 책임 따질때가 아니다 설득력이 있으려면 화재가 나기전에 문제점을 지적해야지 불난 다음에 소방시설이 어떻고 불에 잘타는 소재가 어떻고.... 언론들 하는 짓은 매번 똑같습니다 책임은 없고 지랄만 넘치는.... https://news.v.daum.net/v/20210728102152490
plus68
0
0
1
후쿠시마 원전 근처 양봉장에서 생산된 꿀에서 기준치를 훨씬 넘는 '세슘'이 검출됐다. 꿀에서까지 세슘이 검출된 것은 처음이다. 그래도 일본은 후쿠시마 식재료 안전하다고 세계 선수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자체 급식센터 마련한 한국 선수단 매우 잘한 일이다. https://m.ytn.co.kr/news_view.php?s_mcd=0104&key=202107231610017756&pos=
plus68
2
0
0
윤석열의 속마음이 노골적으로 드러났다. "문재인을 수사하자 또는 수사하겠다"는 것이다. ...대통령님께서는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씀하시며,품으셨는데,이렇게까지 배신의 칼을 갈아야 하는지,그렇게 권력이 사람보다 중요한 건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93711
plus68
1
0
0
✅이탄희 의원 후보 본인이 ‘가난한 사람은 가난하니 그렇게 사는게 맞다’는 신자유주의 사상을 그대로 원용했는데 무슨 변명이 통하겠는가. 정치는 그 마음 아픈 현실 바꾸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
plus68
4
0
0
아주경제를 제외한 조중동이나 다른 언론사에서 볼 수 없는 기사제목.. https://m.kr.ajunews.com/view/20210723185836915
plus68
5
0
1
일부 단체 대화방 등에서 공유되고 있는 영상을 구해서 봤는데요. 도무지 끝까지 볼 수가 없을 정도로 너무 끔찍한 영상이었습니다. 이런 영상을 누구나 볼 수 있는 곳에 공개했다니... 사람 생긴 걸로 판단하면 안된다는 말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살아있는 증거물 https://www.vop.co.kr/A00001592607.html
plus68
5
0
2
"문재인 대통령의 자기부정..대국민 사과해야" 이재용 가석방에 시민사회 반발 확산 대통령이 가석방 시켰냐? 법무부가 시킨거야. 사면은 대통령이 하는것 맞아. 근데 가석방은 법무부가 한거야. 법무부 한테 따져. https://news.v.daum.net/v/20210809200914418?x_trkm=t
plus68
1
0
0
서울 부산 보궐선거 할 때 자기네들이 시장되면 금방이라도 코로나사태 해결하고 자영업자들 영업재개 해줄 수 있을 것처럼 큰소리들치더니 지금쯤은 방역이 얼마나 힘들고 그간 정부가 방역에 얼마나 힘썼는지 깨달았을 것이다 그러니 앞으로는 잘 알지도 못하면서 방역이 어쩌니 하며 까불지마라 https://m.ytn.co.kr/news/202107242209541835_0115_018.html
plus68
2
0
1
[박태웅 칼럼] 물은 땅이 패인 모양을 따라 흐른다 많이 떼먹을수록 상을 준다??? ☞화이트칼라 범죄 지난번 글에도 얘기를 한 바 있듯이 한국사회는 돈을 많이 떼어먹을수록, 지위가 높을수록 상을 내린다. 예를 들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경제사범 재판 통계를 보자. 1천 3백여 건의 재판에서 범행 액수가 3백억원이 넘었던 11명전원 집행유예, 모두 풀려났다. 직위에 따라서 따져보면,총수나경영자, 최고위층은 70% 넘게 집행유예. 직위가 낮을수록 이 비율도 낮아졌다. 그러니까 직위가 낮을수록 더 많이 실형을 살았다는 얘기다. 이런 인센티브 시스템이 전하는 메시지는 명백하다. 떼어먹으려면 최소한 3백억 원 이상은 해야 한다, 직위도 높을수록 좋다는 것이다. 그러니 250억쯤을 떼어먹었다 걸린 사람은 얼마나 억울하겠는가. 50억만 더 챙기지, 미련하게시리. 선정적인 기사를 내놓아야 한다 포털의 보상, 클릭 수에 따라 돈을 매긴다 국회에 다니는 사람에게 들은 말이다. 예전에는 기자들이 점심을 먹고 나면 의례 의원회관을 한 바퀴 돌았다. 안면이 있는 보좌관들이나 국회의원을 상대로 취재를 하는 것이다. 언젠가부터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보기가 아주 어려워졌다고 한다. 점심 식사시간도 예전에 비해 훨씬 짧아졌다. “기자들 보면 불쌍할 때가 있다. 기사를 만드느라 점심도 제대로 못 먹는다. 그러니 기자실 건너편에 있는 의원회관에 올 틈이 있나.” 말하자면 기사를 만드느라 취재할 틈이 없다는 것이다. 취재를 안하고 기사를 써? 인터넷용 기사를 시간마다 내보내야 한다. 그러니 오래 취재를 해서 기사를 쓰는 건 엄두를 내기도 어렵다. 이렇게 된 것은 네이버가 클릭 수에 따라 댓가를 지급하기 때문이다. 여섯가지 지표를 제시하고 있지만, 순방문자수, 조회수가 각 20%, 소비기사수가 15%로 전체의 55%를 차지한다. 나머지 지표도 구독자수다. 이런 알고리듬이 전제하는 것은 ‘많이 본 기사가 좋은 기사다’와, ‘많은 기사 를 생산하는 곳이 좋은 언론사다’이다. 그 결과? 무슨 수를 쓰든 많은 기사를, 어떻게든 선정적인 제목과 내용으로 내보내는 무한경쟁의 아수라장이 펼쳐진다. ‘경악’이니 ‘충격’, ‘헉’이라는 제목이 붙은 기사가 ‘단독’이라는 문패를 달고 밑도 끝도 없이 쏟아지며 전 사회에 악취를 퍼트린다. 팩트가 맞지 않는 기사를 썻든, 남의 기사를 그대로 베껴 쓰든, 이치에 닿지 않는 기사를 쓰든, 남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든 무관하다. 클릭 한번에 돈 한 푼이다. 네이버가 뉴스를 인공지능을 써서 편집을 하든, 편집자가 개입을 하든 사실은 그것은 부차적이다. 실제 포털의 뉴스를 지배하는 것은 ‘클릭을 받은 만큼 돈을 준다’는 악마의 알고리듬이다. 거기에는 진리도, 정의도, 정론도 설 자리가 없다. 포털이 뉴스를 공급하는 이유는하나다. 뉴스라는 ‘미끼 상품’으로 트래픽을 올려 쇼핑 등에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올리겠다는 것이다. 그러니 더 많은 클릭이 포털의 제1가치인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뉴스의 가치는 처음부터 고려대상이 아니다. 게다가 극소수인 CP제휴사들만 자격 을 얻는다. 다양성과 공공성을 처음부터 제약하는 구조다. 생태계를 척박하게 하는 요소를 여럿 갖추고 있는 셈이다. 네이버가 언론사에 주는 돈은 1년에 3천억쯤이라고 한다. 한국 정부가 한해 쓰는 예산이 본예산 만 530조가 넘는다. 1년 예산의 0.05%으로 이런 악마의 시스템을 고칠 수 있다면, 해볼만한 시도가 아닐까. 기사를 작성하느라 취재를 할 시간이 없는 언론은 말이 안된다. 이런 악마의 인센티브를 언제까지 두고볼 순 없다. 물은 땅이 생긴 모양을 따라 흐른다. 물을 붙잡고 설득을 하고, 교화를 하고, 친하게 지내자고 술을 사준들 물이 계곡을 벗어나 산꼭대기로 흐를린 없다. 물이 오게 하고 싶으면 원하는 곳으로 물길을 파면 된다. 한 사회의 자원배분의 요체는 그사회의 보상체계, 즉 인센티브 시스템을 어떻게 만드는가에 달려 있다. 돈도, 인재도 그 사회가 파놓은 보상 체계의 물길을 따라 흘러간다. 잘못된 인센티브 시스템은 사회의 영혼을 망가트린다. http://m.inews24.com/v/1371842
plus68
3
2
0
페북 (펌) 국짐에게 정권뺃기면 문프님 안전보장 못하는건 애들도 아는 사실인데 문프를 지지한다는 것들이 지가 미는 후보 안되면 국짐찍는 다니 그런소리 떠드는 것들은 모두 세작이다! 난 국짐도 밉지만 세작이 더 밉다!
plus68
3
0
1
원희룡 "도지사직 유지 대권 경선 참가 납득할 수 없는 행태"(종합) 아무리 식구끼리 사이가 안좋더라도 남이 자기 식구에게 싸움을 걸면 자기 식구 편을 들지 남의 편을 들지는 않는다 원희룡 편을 드는 민주당 사람들이 있기에 하는 말이다 원희룡은 도지사 직무수행 평가에서 50% 이하로 낮은 수준이니 지금이라도 사퇴하는 게 제주도민에게도 잘된 일이지만 이지사는 부동의 1위를 하고 있으니 계속 지사직을 유지하는 게 경기도민에게는 더 좋은 일이다 https://news.v.daum.net/v/20210801160708664
plus68
4
0
1
조국 “딸 본 기억 없다는 친구”… 檢조사 전 ‘3시간 반’ 기록 없다 "검찰이 위증하면 잡혀간다 했다"(법정증언) ✔황희석: 오전시간 사전면담 하며 무슨짓을? ✔우희종: 오래돼어 본 기억은 없을지라도 사진속 소녀가 누군지는 알아본다 '증언 마사지'는 간첩조작때 방법 https://www.fnnews.com/news/202107242221164504?fbclid=IwAR3CaaWI_psbPNR8m2MdL4JbY9FCsvHPiwo6kTPYqQhwKCuQfdFb1Nx49KI
plus68
6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