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봉 옹성 파노라마.

3315번 버스를 타고 개롱역 3번출구에서 내려 5호선을 타고 마천역 2번출구로 나와서 대각선 길을 따라 어울림아파트 옆길로 청소년회관 앞으로 나왔다.

몇걸음 앞에 3315 '송파청소년회관' 버스정류장이 있고 굽은 도로를 돌아가자 '남한산성 입구' 정류장이 있었다.

지하철 8호선 역과 이름이 헷갈려 오다가 바꿔타고 왔는데, 한번에 오는 걸 모르고,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하는 것 맞는 것 같다.

송파구 경계너머 하남시 학암동 성불사 옆 맨 왼쪽길로 올라가면서 30분쯤 지나 한번 쉬고 서문 1km 남겨둔 벤치에서 자두와 천도 복숭아로 목을 축이고 나무데크 계단을 올라갔다.

계단 끝 벤치에 다른 사람들이 앉아 있어 큰 돌멩이 위에 걸터앉아 완두앙금빵을 먹자니 목이 메었다.

다시 힘을 내어 나무데크 계단을 올라 갈림길에 올라섰다.

여기부터는 그리 어렵지 않게 연주봉 옹성에 가서 동영상을 찍고 서문과 북문을 거쳐 로타리로 나왔다.

12시30분이 다 되어 수라상에서 9,000원짜리 묵밥을 먹고 비싸다고 말해주고 '남한산성 입구'라고 씌여 있는 9번 버스를 탔다.

산성역으로 가는 9-1번을 타야하는데, 이곳의 '남한산성 입구'는 을지대 위 남한산성 쪽 버스정류장 이름이었다.

그래서 '남한산성 입구역'까지 또 고생해야 했다.

https://youtu.be/JZP8BszlXA8


큰 호기심이라는 밑천으로 역사와 식물, 영화, 시쓰기를 좋아하는 신기스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