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한 기회를 놓치지 않고 기적처럼 인생을 바꾼 어느 무명 화가.jpg



여기서 말하는 포스터는


알폰스 무하가 그린 사라 베르나르의 연극 지스몽다 포스터라고 함



1860년생 체코 출신인 알폰스 무하는

어린 시절부터 집안 곳곳에 낙서 하기를 좋아했고

그런 무하를 위해 어머니는 목에 크레용을 걸어주기도 했다고 함


정식으로 그림 교육을 받기도 전에

여행 경비를 마련하기 위해 행인들의 초상화를 그려줄 정도로 재능이 있었나 봄



어찌저찌 살다가 파리로 넘어갔고

파리에 화실을 차린 무하는 후원도 끊기고 힘든 고비를 넘기면서

연극 의상 디자인이나 삽화 작업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는데



1894년 크리스마스 직전, 인쇄소에서 일하는 친구가

무하의 화실로 찾아와 본인은 휴가를 가야 하니 대신 교정쇄 좀 봐달라 함


그렇게 크리스마스 주간에 한창 친구 대타를 뛰던 무하에게 인쇄소의 매니저도 다급하게 부탁을 하네?


새해 첫 날 붙여야 하는 포스터 주문이 들어왔는데

당장 디자이너가 무하 하나뿐이라 도움을 요청했고 무하는 그걸 또 해냄 


그게 저 위의 지스몽다 포스터였던 거



이미 여러 유명 화가의 작품을 퇴짜 놓았던 배우 사라 베르나르지만 다행히 이 무명 작가의 작업물은 굉장히 마음에 들었는지



당장 무하와 전속 계약을 맺고 싶어했고

그당시 무지하게 유명했던 사라의 공연마다

무하의 포스터가 따라 다니게 됨


((사라는 지스몽다 포스터를 아주 소량만 인쇄해서 한정 판매 했는데 하도 사람들이 몰래 뜯어가고 포스터 붙이는 사람을 매수하는 일까지 생겨서 추가 주문 했다고 함))


자동으로 알폰스 무하라는 사람이 홍보가 된 덕분에



요런 것들을 볼 수 있게 됨




또 예전 전시회 관련 글 찾아보니까




이즈부치 유타카 작가



고야성 작가



클램프



추혜연 작가



임주연 작가




그외에도 많은 작가들이 무하의 작품에서 영감을 많이 얻었지 않나 싶음



 출처ㅣhttps://theqoo.net/1864758327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