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이였다 / 신석정

연꽃이였다 / 신석정



그사람은

물위에 떠있는 연꽃이였다

내가 사는 이 세상에는

그런 사람 하나 있다


눈빛 맑아

호수처럼 푸르고 고요해서

그 속을 들여다 보고 있으면

아침나절 연잎위

이슬방울 굵게 맺혔다가

물위로 굴러 떨어지듯 나는

때때로 자맥질 하거나

수시로 부서지곤 한다


그럴 때마다

내 삶의 궤도 억겁을 돌아

물결처럼 출렁인다

수없이 수도없이


그저 그런 내가

그 깊고도 깊은물속을

얼만큼 더 바라볼수 있을런지

그 생각만으로 아리다

그 하나만으로 아프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