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하려고했던 전남편이 파토났다고 다시 같이 애들 키우자고하네요.



안녕하세요. 맨날 눈팅만 하다가 고민있어서 글 써봅니다.

회사에서 급하게 몰래 쓰다보니 내용이 뒤죽박죽이고 맞춤법이나 띄어쓰기 틀려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저는 이혼한지 3년정도 되가는데요.

아이는 남자아이 7세 5세 둘입니다.

25살에 4살차이 애들아빠와 결혼하고 바로 임신하고 신혼집은 애들아빠 회사&시댁 쪽으로 마련했어요. (혼전임신x)


저는 수도권에 살고 신혼집은 친정에서 차로 3~4시간 거리에 있는 지방쪽입니다.

어떻게 만나서 결혼했냐 등 이런건 그냥 평범하게 남들과 다르지 않게 일반적으로 했기에 이 부분은 생략하겠습니다.


이혼한 이유는 애들 아빠가 게임중독입니다. 물론 연애때는 몰랐죠. 회사간다그러고 차에서 게임하다 걸리기를 몇 번이라고, 밖에서 차 주차하고 게임하다 아는 언니한테 걸리는 것도 허다하구요.. 명절에 저희 친척가족들 다 모여도 핸드폰 하루종일 키고 게임에 집중하고.


저 결혼하고 타지에서 5년동안 애들만 봤고, 운전도 못하게 해서 뚜벅이로 마트도 다니고 애 둘 다 케어했습니다. 물론 친정올 때 친구들 마나는 것도 못 만나게 하고 신혼집쪽 엄마들 모임도 저녁에는 애들 엄마들이 저녁에 어딜 나가냐고 못 나가게 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은 퇴근하고 저한테 회사라고 하더니만 게임하고 항상 밤 12시에 애들 다 자면 들어왔습니다.


제가 도저히 안될 것 같아서 이혼하자고 했더니 처음엔 몇 번 잡더니 이혼해준다고 근데 자기는 돈 못 준다 자기가 키우겠다고 해서 저한테는 양육비도 안 받는다고 해서 합의이혼했습니다.


그러고 애들 아빠가 몇 개월도 안 되서 여자 생겨서 같이 살면서 재혼 생각하고 애들도 엄마라고 생각하고 엄마라고 부르면서 잘 따른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저보고 잘 살으라고 하더니만 간간히 여자랑 싸우면 뭐 물어볼 거 있다면서 연락을 해왔고 짧게 톡 몇 번 주고받은 거에는 잘 지냐는둥 자기는 못지낸다 이런 대화가 2번 정도 있었고 그 이후로는 연락이 없었습니다.


저도 결혼생활하면서 생활비 빚진 거 이혼하고 일자리 구해가면서 열심히 갚고, 회사 다니면서 직장상사랑 (6살 차이, 미혼입니다.) 가까워지고 제 사정 다 알고 그래도 감싸주시고, 저 힘들 때 멘탈 잡아주고 남자친구도 금전적으로 어려워 부유한 연애는 아니더라도 서로 아껴 가면서 만나고 이제 둘 다 자리잡고 숨통 트여서 이제 먹을 거 먹을 수 있고 데이트다운 데이트 하고 서로 감싸주고 없으면 안될 사이가 됐습니다.


어느날은 아파트 관리비가 밀렸다는 연락을 관리사무소에서 저한테 연락이 와서 애들아빠한테 캡쳐해서 톡으로 보냈고 몇 일이 지나고 읽지 않기에 전화를 했더니 받아서 제가 관비리 미납됐다고 나한테 이런 거 안 오게 해달라 했더니 옆에 여자가 같이 듣고 있었는지 관리비? 이러더니 애들 아빠가 아 몰랐다고 알겠다고 그러고 끊었습니다. 그러고는 문자로 애들 관련이나 이런 거 연락 오는 거 알려달래서 다 알려주고 나한테 안 오게 신경 좀 쓰라고 했습니다.


본론은

몇 일전에 연락이 오더군요. 잘 지내냐고..

자기 재혼하려던거 파토났다고 첫째가 이제 초등학교 들어가는데 엄마가 필요하다고

애들도 엄마 생각 많이 한다고 애들 보고싶지 않냐고 해서 저희 친정 엄마도 그렇고 저도 애들이 걱정됐기에 주말에 데리고 오라고 했습니다.

그러고 주말에 만나서 애들만 집에서 2박 3일 놀고 애들 아빠는 어디 안 가고 친정 지하주차장 자기 차에서 노숙아닌 노숙을 하면서 온갖 불쌍한 척 착한척 다 하고 있드라고요.


주말에 애들이랑 헤어지고 집 가면서 연락오더니 애들이 엄마랑 있어서 너무 좋아했다고 다시 한번 더 늦기 전에 잘 생각해보라고 하더군요.

집안일도 도와줄 거고 자기 게임도 안 한다고요.

근데 첫째가 집에 와서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아빠 이제 게임 안해 그러더니만 다음 날은 삼촌 게임하는 거 보고 우리 아빠도 맨날 게임한다고 게임해서 안 놀아준다고 그러더라고요..

그리고 첫째가 서울엄마(재혼하려던 여자)는 이제 안 온다고 자기 엄마 없다고 그러고……. 이제 애들이 말을 할 줄 아니깐 더 마음이 아프드라고요..


애들만 데리고 와서 키우자니 금전적으로 많이 부족하고, 친정도 부유하지 않아서요.

그리고 무엇보다 애들 아빠가 애들 저한테 보내주지 않아요..

애들 생각해서 애들 엄마로 돌아가야 하는데 애들 아빠 눈도 마주치기도 말도 하기 싫어요.. 결혼 생활 내내 애들 키우면서 죽고싶다는 생각만 했지 행복하지 않았어요.

그래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고 애들 생각하면 엄마 본분을 다 해야 하고..

지금 남친 생각하면 미안하고 서로 마지막 사람이다. 이러고 만나고 있던 찰나에 이렇게 일이 생겨버려서.. 저 어찌하면 좋을까요.. 저도 여자이고 싶은데 이제 31살인데 남편과 사랑없는 가족으로 애들만 바라보는 그런 삶을 살아야 할까요?.. 더 늦기 전에 남자친구 놓아주는 게 그나마 맞는 거겠죠?..


애들 아빠한테 안 되겠다고 말하면 이제 애들도 못보고.. 애들은 계속 엄마 찾을 거고..

저는 지금 행복한데 항상 마음 한켠에는 애들이 있거든요..




추가 ++

제가 급하게 쓰느라 설명을 대충했나봐요.

이혼할 때 애들은 내가 키우는 대신 친정쪽에 애들이랑 살 집이랑 양육비 달라고 했더니 그냥 자기가 키우겠다고 했어요.


그리고 애들 아빠네는 부모님이 자동차 부품 만드는 공장 크지도 작지도 않게 하고 계세요.

애들 아빠는 거기서 납품 다니면서 일 도와주고 있고요. 아무래도 애들 키우는 거는 그나마 돈이 있는 애들 아빠가 나을 것 같아서 믿고 있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네요.. 사무직해서 기본급 받는 저보다는 부모님 지원해주는 그런 애들 아빠쪽이 나을 것 같다는..


그리고 재혼할 여자는 애들아빠 말로는 그 여자도 딸이 하나 있는데 저희 아이들을 더 혼내고 차별한다고 느껴서 그걸로 갈등이 좀 있었대요.

그리고 재혼할 여자 딸이 저희 첫째 때리고 첫째는 맞고만 있고 그래서 애들 아빠가 너도 때리라고 그랬다는데.. 그렇게 같이 때리라고 한 애들 아빠도 좀 그렇고;;

오늘도 애들이 자기 전에 보고싶다고 아침에도 보고싶다고 그랬다고 오늘 밤에 자기 전 애들이랑 전화통화 가능하냐고 물어보네요..


+++

밑에 방금 톡 주고 받은 거 일부분만 올렸어요.



모야 전남편 극혐

베댓 다 받는다 ㅇㅇ

혼자 육아하려니까 죽을 맛이고

만만한 게 전부인이겠지 ㅗ

세상의 모든 흥미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