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에 인수된 아이리버

한국에 내가 정말 좋아했던 회사 두 곳이 있는데, 두 곳 모두 정말 멋있었다. 하나는 싸이월드였고, 다른 하나는 아이리버다. 2005년 싸이월드는 세계 2위의 디지털음악 판매회사였다. ‘아이팟’으로 세계 시장을 휩쓸던 애플의 아이튠스 뮤직스토어 바로 다음가는. 그런데 개념이 달랐다. 아이튠스에서는 소비자에게 소비자가 소유할 음악을 판다. 내가 음악을 듣기 위해 곡을 사는 셈이다. 이게 당연한 소리같지만 싸이월드는 정반대였다. 싸이월드에선 소비자에게 ‘남에게 들려줄 음악’을 팔았다. 이른바 배경음악 서비스, 내가 듣기 위한 게 아니라 내 미니홈피를 방문할 사람들이 즐길 음악이었다. 싸이월드는 이런 식으로 글꼴도 팔았고, 벽지(스킨)도 팔았다. 내가 가지려는 게 아니고 남에게 잘 보여주려는 의도로. 화가와 디자이너들이 이런 시장을 통해 돈을 벌었다. 지금이야 남 보여주려고 사는 디지털 상품이란 게 흔하지만, 내가 보기엔 당시에는 세계 어디에도 없던 혁신적인 모델이었다. 아이리버는 또 어쨌나. 2005년만 해도 사과를 베어무는 광고를 미국에 뿌려대면서 아이팟하고 경쟁하는 제품으로 스스로를 포지셔닝했다. 한국의 작은 중소기업이었는데 스티브 잡스가 직접 ‘형편없는 모델’이라며 욕하던 경쟁 제품이었다.(반면 빌 게이츠는 최고의 제품이라고 손에 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아이팟 이전까지 내가 제일 오래 썼던 MP3플레이어 제조사였고, 주위 사람들에게 망설임없이 추천했던 제품을 만드는 회사기도 했다. 그러니까 아이리버는 2005년의 갤럭시S였던 셈이다. 그런데 이 두 회사 사이에 묘한 공통점이 생겼다. 싸이월드도 SK텔레콤이 인수했고, 오늘 아이리버도 SK텔레콤이 인수한 것이다. 부디 아이리버는 싸이월드처럼 되지 말고, SK텔레콤의 인수 성공 사례가 됐으면 좋겠다. 아이리버에 대해서는 특히 남의 일처럼 느끼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 2011년 썼던 링크한 기사 때문이다. 이 회사를 보면 남의 회사 같지가 않다. 당시엔 ‘아스텔앤컨’도 만들지 않았고, 스마트폰도 나오지 않았던 때지만, 그리고 지금은 거의 장사도 되지 않는 전자잉크 이북리더를 만들던 이야기지만, 이 사람들은 영혼을 걸고 일하는 사람들처럼 보였다. 그 긴 얘기를 취재로 따라잡으려고 나도 며칠 밤을 공부하고 인터뷰하고 자료를 뒤졌다. 부디 앞으로 잘 됐으면.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