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괜찮아?" 늦은시간 다급한 상황에 생각나는게 엄마도 아빠도 친구도 아닌 '너' 뿐이였다. 내 손은 니 번호를 누르고 있었고 어느새 달려 와 괜찮냐 묻는 너. 헤어진지 두달인데 어제만큼은 마치 아직 연인 인 것 같았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