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교사 학생 성적학대 집행유예선고.


초등학교 남학생들을 강제로 여장시킨 뒤 사진을 찍거나 자신의 특정 신체 부위를 보이는 등 아동을 학대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교사에 대해 법원이 유죄를 인정함

이런 기사가 있는데

기사 끝까지 성별을 표시 안해서 꼭 남교사 인것처럼 기사 내보냄

요즘에 이런일 자주 일어남.


하지만 좀만 더 찾아보면 나옴.



자신의 엉덩이를 보여주며 파스를 붙여달라고 한 40대 여교사에게 성적 학대가 인정 징역 10개월이 선고.


인천지법 형사항소3부(한대균 부장판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48·여)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치료 강의와 아동학대 재범예방 강의 수강을 명령함.


2017년 6월 인천 한 초등학교에서 담임교사를 맡은 A씨는 평소 B군을 자주 혼냈고, 담임으로부터 아들이 부당한 대우라고 생각한 B군 어머니는 교장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고, 교장은 "처신을 잘하라"며 A씨를 나무랐다. 꾸지람을 듣자 화가 난 A씨는 교실로 돌아와서는 B군에게 소리를 지르며 분풀이를 함.


A씨는 앞서 같은 해 5월에는 "허리가 아프다"며 엉덩이가 보이도록 바지를 내린 뒤 B군에게 파스를 붙여달라며 "내 엉덩이 크다. 여자애들 얼굴이 몇 개 들어간다"면서 성희롱을 했다. 또 다른 제자에게는 "너는 남자인데도 (튀어) 나왔다"며 가슴을 주무르듯 만짐.


이외에도 A씨는 남학생들에게 여장 패션쇼를 열고 사진을 찍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A씨는 2017년 6월 30일 실과 수업시간에 옷차림에 관한 수업을 하던 중 즉흥적으로 여장 패션쇼를 열었다. 그는 C군 및 남학생 제자 3명에게 머리를 고무줄로 묶고 화장을 하게 했다. 강제로 여장을 한 남학생들은 담임교사인 A씨의 지시로 어쩔 수 없이 다른 남학생 친구 3명과 짝을 지어 사진까지 찍음.


항소심 재판부는 "초등학교 담임 교사인 피고인은 교내에서 반 학생인 피해 아동들에게 정서적·성적 학대를 했다"며 "범행 당시 상황 등을 보면 당사자인 피해 아동들뿐 아니라 다른 여러 학생들까지 상당한 정서적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함.


개인적으로 당한게 있다보니 이런새끼들이 사회에 악이고

집행유예라니...

진짜 저렇게 당한아이들은 평생 저 상처를 가지고 살아감.

조두순 저 여교사 이런것들은 처벌이 너무 가벼움.


그리고 정치적으로 자꾸 이용되는 페미니즘도 무서움

남교사를 성별표시 없이하면 난리 나는데 여교사를 성별표시 않는건 자주보임


그만큼 정치적으로 여성인권이 강력해짐 ㅋ

그걸 인정안하고 오히려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하는게 유머임.


외모도 생각도 키도 몸무게도 모든게 평균 정상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