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잔에 그대가 / 이민숙

커피잔에 그대가 / 이민숙



커피 향이 딱 어울리는 카페는

여느 때와 같이 남실대는 리듬과

달그락거리는 소리로 정겹다


폐부까지 스미는

커피 향과 은은한 선율은

꽃구름 속으로 데려다 놓는다


그리움이 산이 된 그대

다정한 속살거림은 커피 향을 따라

목줄을 타고 가슴으로 흐른다


어느새 비어버린 커피잔

할 말은 아직도 남았는데

눈길 머문 빈 잔에

하고픈 말들은 가득 채워지고

쓸쓸한 빈 잔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