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의 가치에 휘둘리지 않는 해방된 힘을 갖고 싶다

오랫동안 모든것에 대해 지나치게 예민했었다. 이젠 삶에 대해 좀 덤덤해지고 싶다. 새로운 것과 사라지는 것 사이에서 잠시 머무는 것들 그것에 다정해 지고 싶다. 민감하기 보다는 사려깊게, 좀 더 특별하고도 편안하게 그래서 내면의 미소를 잃지 않는 균형감각과 타자의 가치에 휘둘리지 않는 해방된 힘을 갖고 싶다. - 전경린, <검은 설탕이 녹는 동안>

너의 세계를 스칠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