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를 찾는 방법

여섯 살짜리 아이가 엄마와 함께 시장에 갔습니다.

그런데 그만 한눈을 팔다 엄마의 손을

놓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시야에서 엄마가 사라지자

두려워진 아이는 엄마를 부르기 위해

다급하게 소리쳤습니다.

그런데 황당하게도 아이는 ‘엄마’를

외치는 것이 아니라 엄마의 이름 석 자를

부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자 아이 엄마가 자기 이름을

부르는 것을 듣고는 금방 아이를 찾았지만

야단치기 시작했습니다.

“이 녀석아, 엄마라고 불러야지,

사람들도 많이 보는데 엄마의 이름을 그렇게

함부로 부르면 되겠어?”

그러자 아이가 울면서 대답했습니다.

“엄마, 여기에 엄마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제가 엄마를 부르면 사람들이 다 돌아보지 않겠어요?

그래서 엄마 이름을 불렀어요.”

자신의 이름은 단순한 단어가 아닌

인생과 정체성이 깃들어 있는

사람 그 자체입니다.

하지만 아이를 키우다 보면

본인의 이름 대신에 누구네 엄마, 아빠로

더 많은 시간을 살아갑니다.

어른이 된 후에도 누군가에게 내 이름이 불리며

기억되고 싶은 마음은 마음 한편에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시인 ‘꽃’ 중에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름#정체성#나의존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