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박성민님 <페북>


고발 사주를 했다면 왜 고발하지 않았겠냐는 윤석열의 논리는 이해찬 전대표에 의해 이렇게 깨진다.

당시 총선을 앞두고 이해찬 전대표가 미리 약을 치지 않았다면 공작이 실행됐을지 모를 일이다.

지금와서 보니 정치고수의 해안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해찬이_옳았다 #그래서_이해찬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최강욱의원 [범죄의 타임라인]
plus68
2
0
0
"현직 검사들 '檢 문닫아야 하는 거 아니냐' 충격받아" 아마 민주당후보에게 고발사주 같은 건이 벌어졌다면 티비좃선 채널A에서는 중간 중간 광고하는 시간까지 아까워 할 정도로 하루종일 이걸로 난리가 났을 건데 윤석열과 국짐당 일이니 아무 일 없는 것처럼 조용하기만 하다 프로야구 편파중계도 이정도는 아니다 http://yna.kr/AKR20210906051700001?input=kks
plus68
2
0
0
<검찰청의 변질>
plus68
1
0
0
(펌) 트위터
plus68
5
0
0
조선일보가 또 장난을 칩니다. [조선일보] '제보자'라 밝힌 조성은, 제보 후 박지원 만나…朴 "이번 건과 무관" 영화 내부자들에선 언론이 비자금 사건을 폭로한 이병헌(안상구)의 개인 신상 문제를 언급해 신뢰를 떨어뜨려 믿을 사람이 못된다고 암시합니다. 이게 조선일보의 방식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910235616360
plus68
0
0
0
검찰의 정치개입사건이고 국기문란 사건인데 한가하게 위법이냐 아니냐를 따질 상황이냐? 하긴 지금 전현직 검사놈들 중에는 아마 '이게 무슨 큰 일이라고 이 난리들인지 모르겠다'고 볼멘소리하는 놈들도 많을 거다 폭로나 증거가 없어서 그렇지 검찰이 이것보다 더 나쁜짓들도 했을 거니까 http://www.vop.co.kr/A00001595690.html
plus68
2
0
0
<송요훈기자> 페북(펌) 함부로 펜을 휘둘러 타인의 명예를 짓밟고도 반성은커녕 사과와 정정보도 요구를 무시하고 먼지 털어주겠다며 겁을 주고 판결도 무시하면 어찌해야 하나요? 그냥 당하고 있어야 합니까? 사람의 명예값을 높게 쳐줘야 합니다. 그리하여 잘못된 보도로 타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면 그에 걸맞는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합니다. 그것이 징벌적 배상입니다. 나쁜 짓으로 얻은 이익이 그로 인한 손실보다 크면, 악행은 줄어들지 않습니다. (사진 출처: 한겨레신문)
plus68
2
0
0
이낙연 의원직 사퇴에 보좌진들 불만…“거취 논의 중” “잘못은 의원이 했는데 잘리는 건 보좌진” “잘못한 영감은 사표 내도 당에서 안 받아준다고 하는데, 잘못도 없는 보좌진은 명절 일주일 앞두고 생계를 잃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될 가능성도 없어 보이는 대권이 더 절박할까,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은 소시민이 더 절박할까 http://naver.me/GxOMVKuo
plus68
0
0
0
(펌) 김진애 전 의원
plus68
2
0
1
검찰개혁은 사기극이라더니? 중국식 공안국가가 목적이라더니? 공안국가 검찰이랑 몰래 자료 주고받은거야? 무슨놈의 중국식 공안국가가 저런 혐의의 사람 하나 바로 못잡아들이지? 검찰개혁은 사기극이라더니, 왜 검찰개혁이 정말 필요한지 제대로 보여주는군.
plus68
0
0
0
장기표 "이재명 아들, 성남시 발주업체 재직"..李 "허위 사실"(종합) 문준용처럼,조민처럼 또 가족인질극 시작이냐? 하여간 이 쐑히들은 매번 수작질이 똑같냐... 이 인간이 소위 극좌인사에서 변절하더니 이재오, 김문수의 길을 가네! 이 지사 캠프는 “장 예비후보가 주장한 ‘이 지사 아들의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수주업체 취업과 비리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을 유포한 장기표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혀 이 지사도 이날 강원 원주에서 진행된 순회경선을 마친 후 “아들이 그 회사에 다니지 않는다”며 “너무 터무니 없다. 등기부나 아들 다니는 회사가 어디인지 4대 보험 가입한 것 있으니까 확인해보면 알 것”이라고 주장 https://news.v.daum.net/v/20210912150540530
plus68
5
0
2
국민대, 돌연 "김건희 논문 조사 불가, 시효 경과"... 끌어다 쓴 부칙 열린공감TV 정피디님 <시민을 분노하게 하는 것> 1. 윤석열과 연수원 23기 동기 윤강열 판사는 장모 최은순을 보석으로 풀어주었다. 2. 교육부 산하기관인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운영하는 학술연구정보서비스(RISS)는 김건희의 이른바 'member Yuji' 논문명을→ 'Membership Retention'로 변경해 주었다. 3.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김건희의 박사학위 논문과 대학원 재학 중 외부 학술지 게재 논문 3편에 대해 '검증 시효 도과(경과)'로 조사 권한 배제 결론을 내렸다. 4. 정경심 교수는 이른바 ‘표창장’ 위조 의혹으로 징역 4년을 선고 받고 차디찬 감옥에 있다. 5. 조국 딸 조민은 10년도 더 된 일로 부산대 입학취소 결정을 내렸다. http://omn.kr/1v5th
plus68
2
0
1
[서울의소리] 박주민 의원이 밝힌 윤희숙 부친 농지에 얽힌 충격적 실상 윤희숙 사퇴쇼에 민주당 김성환 말"80세 부친이 연고없는 땅에 농사짓고 여생보낸단 말 신뢰할 국민 몇명되겠느냐. 윤희숙은 주택 2채 소유하고도 국회에서 임차인 코스프레했다. 민주당의원을 '투기귀재'라 했으나 윤희숙이야말로 부동산 투기귀재에 전형적 내로남불이다. " 수사당국이 수사할 차례다. http://m.amn.kr/39735
plus68
1
0
0
<송요훈기자> 페북(펌) 몰라서 묻습니다. 한국의 메이저 언론사라 함은 어느 언론사를 말하는 건가요? 메이저 아닌 신문사와 인터넷 기반의 매체는 언론이 아닌가요? 메이저 언론사가 아닌 언론사 기자들은 기분이 몹시 나쁘겠어요. 그런데요, 메이저 언론사는 덩치만큼 국민의 신뢰도 메이저 급인가요?
plus68
2
0
0
秋, '증거 대라'는 尹 직격 "궁지에 몰린 범죄자 언사" 딱 배째라고 드러눕는 양아치쐑히의 꼬락서니다 자기네들끼리는 서울대법대에 사법고시에 검사라고 엘리트의식에 젖어있을지 모르지만 그 권력에 취하는 순간 양아치되는 건 순간이라고 썩려리 똥후니 증명하고 있다 http://yna.kr/AKR20210905029800001?input=kks
plus68
3
0
0
與주자들 '침묵' 속 추미애 "조민 입학 취소, 이해 어렵다" 추미애밖에 없네 진짜로... 야권주자마저 너도나도 개소리하고 있는데 우리는 추미애밖에 없어..... 국회의원 300명 다합쳐도 추미애 발끗도 못 따라온다 원칙 정공법 약속 결단력 추미애가 진짜다!! https://news.v.daum.net/v/20210824202109790
plus68
4
0
1
[단독] "때리고 욕하고 '택시 사역'까지"..20명 퇴사 이런 나쁜 놈을 지금까지 신고를 안했다고? 불의를 신고하지 않으면 국가에 반역하는 것이다. https://news.v.daum.net/v/20210827204805799?x_trkm=t
plus68
4
0
0
저 악마보다 더한 것들이 온갖 패악질을 저지르고 있음에도 나라를 선진국에 진입 시킨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들 정말 대단합니다. @o_deng96 #일러스트 #일러스트레이터 #그림 #캐릭터 #일상 #웹툰 #illustrator #illust #webtoon #만평 #카툰라이트 #카툰라이트_전종원 #아이건좀
plus68
3
0
0
<언론중재법 반대론자들의 비양심과 몰지각에 가장 정확하게 지적한 글> 그동안 서울대 팩트첵트위원회는 비교적 양심적이고 정확한 학자들로서 활동을 해왔는데, 이번에는 무슨 약을 쳐먹었는지 언론법제이론이라는 분야에서 할 수 있는 최극단의 개헛소리들을 있는대로 퍼부어댔다. 그것도 연구대상이다. (펌) 고일석기자<페북>
plus68
3
1
1
✅ 하승수 변호사 <태어나기도 전에 농지를 매입한 '홍석현'씨 ?> 앞서 <민중의 소리> 기고문에서 밝힌 것처럼, 중앙일보의 <저격 시리즈>를 계기로 홍석현씨 일가의 재산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인지? 놀랍게도 홍석현씨 본인은 '태아증여'까지 받은 것으로 등기부에 나와 있습니다. 태어나기도 전에 부동산을 물려받은 것입니다. 캡처화면에 나오는 부동산은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소재 농지인데, 홍석현씨가 태어나기도 전에 매매계약을 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홍석현씨의 생일은 1949년 10월 20일이라고 인터넷을 통해서 확인되는데, 홍석현씨가 부동산을 매입한 날짜는 1949년 5월 10일이라고 등기부에 나옵니다. 등기신청은 1957년에 접수된 것으로 나오지만, 등기원인인 매매계약은 1949년 5월 10일에 체결한 것으로 되어 있는 것입니다. 어떻게 태어나지도 않은 태아가 매매계약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정말 놀랍고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렇게 태어나기도 전부터 재산을 물려받기 시작한 홍석현씨는 자신의 후대에게도 '유아증여'를 통해 '부의 대물림'을 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18개월된 자신의 아들에게는 농지를 대거 매입해줬고, 만 6세/10세의 외손주들에게 수십억원대의 부동산을 증여해 준 것입니다. 이렇게 '부의 대물림'을 하는 기득권중의 기득권자를 저격하지 않고, 무슨 기득권을 저격한다는 것
plus68
1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