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의병장 허위의 기개

허위는 13도 의병의 군사장, 즉 참모총장격이었다. 이완용이 관찰사 자리를 주겠다며 회유했지만 거절하고 의병 규합에 힘을 쓰다 체포된다. 사형을 앞둔 그에게 유언을 묻자 “대의를 펴지 못했는데 유언을 어디에 쓰겠는가.”라며 묵묵히 죽음을 택한다. 그 후손들은 스탈린의 강제이주로 중앙아시아에 살다 최근에야 주목을 받는다. 그들 역시 조국을 전혀 원망하지 않았다. 나이 예순 넘어 갑자기 독립운동가 할아버지를 찾는 누군가와 대비되는 모습이다. http://ppss.kr/archives/23587

이슈 큐레이팅 매거진 ㅍㅍㅅ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