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맥주]: 196. Mayan Bourbonic (2017) - Cascade Brewing(와인 베럴 + 버번 베럴, 더블 베럴 숙성 맥주)

오늘 마신 맥주는 미국 오리건주에 자리한 Cascade Brewing의 Mayan Bourbonic입니다.

이미 여러번 소개해드렸지만, 케스케이드 양조장은 미국 사워 에일의 부흥기를 이끈 양조장 중 하나이며, 미국 맥주 역사에서 여러 족적을 남기고 영향을 끼친 양조장인데요.


현재는 내로라하는 신생 사워비어가 많아진 지금도 전혀 밀리지 않는 퀄리티의 맥주들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마신 맥주는 전에 이미 마셨던 Bourbonic Plague 의 베리에이션 맥주이며, 원주는 임페리얼 포터를 배이스로 한 다음 버번 배럴, 와인 배럴에서 각각 2년 동안 숙성을 거친뒤, 블랜딩 후 페루와 네덜란드산 카카오 파우더와 시나몬, 카옌 페퍼가 들어간 아주 개성이 있는 맥주입니다.


맥주 정보;

이름: Mayan Bourbonic

ABV: 11.3%


구매처: 크래프트 브로스 서래마을

구매액: 35,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검정색에 가까운 짙은 갈색을 띠면서,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바로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약간의 카카오 닢스 향 그리고 시나몬 스파이스 향이 인상적입니다. 그리고 뒤에서 약간에 스모키 향 타바코 향, 그리고 나무향이 잘 받쳐줍니다.


마셔보면 낮은 탄산감과 부드러운 질감과 함께, 스모키, 시나몬 스파이스, 다크 초콜릿 향이 복합적으로 느껴집니다. 드라이한 마무리를 가지고 있으며, 뒤에서 나무 향과 함께 은은한 여운을 남깁니다.


개성있는 캐릭터의 훌륭한 조화

어떻게 보면, 캐스케이드의 매력을 재대로 느꼈던 맥주였습니다. 우리가 술에서 볼 수 없고, 심지어 음식에서도 볼 수 없는 재료 조합을 이끌어내면서, 재료간의 시너지를 극대화는 케스케이드 만의 캐릭터는 정말 다른 양조장에서는 볼 수 없는 독창적이고 매력적인 포인트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개성이 강한 재료들이기에, 시나몬, 페퍼가 취향이 아니신 분들은 취향이 아닐 수도 있지만, 마셔보면, 적어도 양조장의 높은 양조 퀄리티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은 의심 안해도 됩니다. :)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