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장동 화천대유'보다 더 위험한 이재명의 '급소' [박은주의 돌발] 좃선이 본격적으로 민주당 경선에 개입하고 있다 화천대유를 뒤져보니 이재명의 약점을 찾기 어려웠던지 선거 때마다 소환되는 똑같은 레파토리인 가족간 불화와 김부선을 꺼내 들며 마른 수건 짜듯 이재명을 짜고 또 짜고 있지만 호남은 언제나 좃선의 머리꼭대기 위에 있다 https://news.v.daum.net/v/20210921154314456?x_trkm=t
plus68
3
0
0
이준석 "文 '종전선언', 성급하고 무리한 제안..美측 인사들 우려" "종전선언이라는 것은 비핵화 성과를 담보로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해 우려가 있다" 개수작마라. 종전선언과 비핵화는 아무 관련이 없다. 비핵화는 경제제재 철회와 대가관계에 있는 것. 모국에서 전쟁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당대표가 있다니 ㅉ 평화, 종전, 대화, 만남, 통일 등은 반대하고 전쟁, 정전, 대결, 이별, 분단 등을 고집하는 국민의힘은 대한민국 정당이 아니라 한반도 불행을 바라는 일본 정당이라고 봐야 #국민의힘해체 https://news.v.daum.net/v/20210924125056660?x_trkm=t
plus68
2
0
0
윤썩렬2중대 가증나견캠프
plus68
3
1
0
'시발'이 왜 거기서 나와.. 언어의 품격, 선을 넘었다 시발 조선일보에서 이런기사를 썼다 니들 사주 딸 욕설이나 취재해서 녹취록 풀고 기사 써봐라 어린학생이 기사에게 한 욕을 기사로 쓰면 아마 쓰던 기자입에서도 욕이 튀어 나올지도 모르겠네 이완용이 백범 김구 거칠다고 나무라는 격!! https://news.v.daum.net/v/20211004030353123
plus68
1
0
0
"노엘 아버지 장제원 의원직 박탈 원합니다" 청원[이슈시개] 장제원 의원직박탈청원 "아들의 계속되는 범죄는 아버지 책임이 없다고 보이지 않는다. 이런 행위 저지를 수있던 자신감은 국회의원 아버지가 존재했기 때문이다. 아들의 계속되는 살인행위에 반성하고 바로잡지않고 뻔뻔스럽게 자신은 전혀 흠결이 없는 것처럼 다른 정치인들만 비난하고 있다" 옳소!! http://naver.me/5OnZICmI
plus68
6
1
7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31)씨 월급 300만원가량 받으며 6년 근무하고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여억원 받은 것으로 확인] ↑ 헉 50억.. 이런 인간이 문재인대통령 아들이 집팔아 시세차익 2억원 남겼다고 지랄지랄 했었지. https://news.v.daum.net/v/20210926050600041
plus68
7
0
1
전시회때마다 논란에 휘말리는 문준용 보면서 올곧은 청년 모습을 본다. 대통령 아들이라고 아버지 후광으로 정치판 기웃거리는 대신 떳떳하게 자신의 재능을 마음껏 표현하면서 독립적 삶을 사는 것이 정말 대견하다. 역대 대통령 아들 중 이런 청년이 있었던가? 누구처럼 소통령 소리 들어야 좋겠나. http://www.vop.co.kr/A00001598521.html
plus68
2
0
1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지지자가 적어준 것" vs "무속인까지 개입하나" 손바닥에 '王'자 그리고 토론회 나온 윤석열. 세 번씩이나. 주술까지 동원하다니 너무 나약하지 않습니까? 임금 '왕'이라니 대통령의 역할을 뭐라 보는 겁니까? 동네할머니가 그려줬다는 해명이 믿어집니까? 그걸 지우지 않고 국민 앞에 손바닥 펼치는 무례가 한심합니다. https://news.v.daum.net/v/20211002134858145
plus68
1
0
0
윤석열 측 "문준용에 또 공공지원금, 수상하지 않나" 모두 정식으로 절차를 거쳐서 했고 아버지 빽으로 받았다는 근거는 단 1도 없는 대통령 아들로 명절날 괜한 시비걸지 말고 나랏돈 56억을 편취해서 1심에서 3년받고 보석으로 나와있는 윤석열 장모에다 연중행사로 사고치는 윤석열캠프 장제원 아들이나 신경써라 이자식들아 https://news.v.daum.net/v/20210921131620115?x_trkm=t
plus68
5
0
1
그럼 반대로 대장동사업을 새누리당 주장대로 민간개발로 했으면 어떻게 됐을까? 성남시가 회수한 5천5백억을 포함한 모든 수익은 토건족과 거기에 빨대를 꽂았을 수많은 모리배들의 주머니로 들어갔거나 아니면 또 무슨 사단이 생겨서 몇 놈 감옥에 들어가고 사업은 사업대로 개판이 되었을 것이다 윤썩렬2중대 이중나견캠프 무슨 적반하장이 이리도 뻔뻔한가 지금 대장동 의혹을 부채질하고 있는 게 도대체 누군가 국짐당 언론 이낙연후보 아닌가 그런데도 엮기는 뭘 엮는다고 말도 안되는 적반하장인가 경선내내 네거티브에 올인하다 국민과 지지자로부터 외면받았으면서 아직도 나쁜 버릇을 못고치고 이 모양인가 https://m.pressian.com/m/pages/articles/2021091921161151606
plus68
3
1
0
윤석열 '王'자에..홍준표 "무속인까지 쯔쯔" 정청래 "차라리 王복근을" ㅋㅋ 모자른 넘 대선에서 무당 등장은 내곡동 사저 풍수 지리가 등장 쥐박이 십상시 역술가 등장 박그네 토론회에 왕자 쓰고 나온 윤짜장... 역사에 기록될 흑역사다. 윤도리하고 칠푸니 하고 무속신앙 결이 같구나.. 굿 한판 벌여라. https://news.v.daum.net/v/20211002153641218
plus68
1
0
1
"집 없어서 청약통장 안 만들어".."서민 가슴에 대못" 주택청약 통장에 대한 기본 개념도 모르는 자가 어찌 대권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을 국민약탈 사위, 청부 고발 주범만 모른다. https://news.v.daum.net/v/20210924200418119
plus68
6
0
0
<김한규 정무비서관> 오늘 뉴스가 많아 못 보셨을텐데, 대통령께서 전세대출 등 실수요자의 대출이 문제가 없도록 하라고 명확히 당부하셨습니다. 민생을 챙기시는 대통령을 계속 잘 보좌하겠습니다.
plus68
2
0
0
<황희석> 이 양반이야말로 김기춘을 그대로 빼닮은 자 아닐까 했다. 그들 사이에서는 이 말도 칭찬으로 들릴 것이지만…
plus68
7
1
0
<장용진 기자>
plus68
3
0
0
김상수_작가의 윤석열에 대한 직설!!
plus68
2
0
0
이재명 "도둑들이 왜 도둑을 막지 못했냐라고 하는 적반하장" "국민은 집단지성 통해 판단할 거라 생각" "최선을 다하고 국민 판단과 결정 수용하겠다"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 광주·전남 경선서 이낙연에 1위 자리 내줬지만 근소한 차이 http://naver.me/F2v3Mg3D
plus68
4
0
0
[시선집중] "화천대유는 장난이었다" 年 5억 대가성 고문료, 세정협의회의 비밀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너무 많다> 곳간 지키랬더니 대놓고 도둑질 했네요. 도둑이 도둑 막은 사람 도둑으로 몰고, 도적떼가 나라살림도 맡는 세상이니 이 정도야 뭐.. -이재명지사 https://news.v.daum.net/v/20211007095301343
plus68
3
0
2
국민의힘 경선, ‘4·15 부정선거’ 덫에 걸리다 서울대법대 사법고시 검판사들 수준이라는 게 자신들의 직업적 전문성 (이 전문성마저도 진영적 편향으로 오염된)을 제외하면 다른 부분에선 시정잡배보다 더 나을 것도 없는 수준이라는 게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다 이런 작자들을 대선으로 끌어들인 언론 이 색희들은 정말 이 나라 공공의 적이다 http://naver.me/5OnZ8Ldd
plus68
3
0
1
이낙연 측 "이재명, 내부에 총 겨눠..'민주당호' 침몰시키나" 이젠 이낙연후보가 국짐당이 아닌가 착각할 정도다 경선기간 내내 네거티브로 일관하다 역풍을 얻어맞자 네거티브 중단선언해놓고 또 국짐당 수구언론과 입모아서 대장동의혹 부채질한 게 누군데 국짐당같은 적반하장인가 이낙연후보 정말 이것 밖에 안되는 소인배인가!!! https://news.v.daum.net/v/20210920140426391
plus68
5
0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