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이 즐기는 자연 발효 맥주 축제 - 즈완제, Zwanze Day

안녕하세요. 오늘은 오랜만에 맥주 축제에 관해서 얘기 해볼까 하는데요.

맥주 축제라고 하면 당연히 세계 4대 축제에도 들어가는 옥터버페스트(Octoberfest)를 생각하게 되지만, 이와 못지 않게 현재 가장 핫하고 회자되고 있는 축제가 바로 즈완제 데이(Zwanze Day)입니다.

즈완제는 벨기에 람빅 양조장 칸티용(Cantillon)이 매년 9월에 주체하는 람빅 페스티벌이며, 해당 행사 때 즈완제 시리즈 맥주를 출시하는데요.

칸티용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즈완제는 2008년 루바브(대황)을 추가한 람빅을 만드는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즈완제 시리즈 맥주들을 출시했습니다.

이런 즈완제 시리즈 맥주들을 2011년부터 전세계 다양한 사람들과 같이 즐기기 시작했고, 브뤼셀 방언에 속하는 즈완제(Zwanze)는 농담이나 장난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듯이, 항상 실험적이고 다양한 재밌는 시도를 담아 다양한 재료들을 사용해 즈완제 기념 람빅을 출시합니다.


어떻게 보면, 항상 새로운 도전과 시도를 하고 있는 칸티용 양조장의 철학이 잘 드러나는 행사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칸티용 양조장 헤드 매니저이자 브루어인 장 반 로이(Jean Van Roy)는 즈완제 람빅은 특별하지만, 결코 하이앤드 급 맥주는 아니라고 강조하는데요.

'요즘 많은 사람들이 즈완제 람빅을 신격화하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즈완제 람빅은 말 그대로 약간의 장난이 섞인 람빅을 같이 즐겨보자는 생각이 담겨있는 람빅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서 가장 핵심 가치는 바로 람빅(Lambic, 자연 발효 맥주)을 같이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요즘 많은 사람들이 즈완제 람빅을 신격화하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즈완제 람빅은 말 그대로 약간의 장난이 섞인 람빅을 같이 즐겨보자는 생각이 담겨있는 람빅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서 가장 핵심 가치는 바로 람빅(Lambic, 자연 발효 맥주)을 같이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도 해당 언급에 동의하는 입장인데요. 이런 축제를 만든 것 자체가 더 많은 사람들이 람빅을 즐길 수 있기 위해서 만든 것이며,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람빅들을 즐길 수 있는게 더욱 좋은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지 축제를 참가를 못한다고 해서 '급을 나뉘는 행위'는 맥주 정신과 전혀 상관이 없고 오히려 기피하는 행위이며, 최대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맛있는 맥주를 공유하는 정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마치 나만의 맛집을 친구에게 알려주는 것 처럼요 ㅎㅎ)

그래서, 설령 해당 축제를 못 가더라도(특히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는 말이죠 ㅠㅠ) 바틀샵에서 구매한 람빅으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올해 즈완제 축제 기념 람빅인 Zwanze 2021 Parasol은 1950년대 폴 칸티용(Paul Cantillon)이 람빅과 오랜지를 블랜딩을 시도했는데요.


당시 병에서 2차 발효가 너무 잘되서(?), 양조장 직원들은 항상 맥주의 코르크 마캐가 터질까봐 걱정해서 셀러에 보관하기 어려웠다고 합니다.


이런 이야기에 영감을 얻어 벨기에 오랜지 맛 탄산 음료 이름인 파라솔이라는 이름을 사용해서 람빅과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블랜딩 비율 대부분은 오랜지입니다.)을 블랜딩하여 만든 시트러스 캐릭터가 매력적인 람빅을 출시했습니다.

올해 즈완제도 세계 각지에서 진행되며, 한국에서도 즈완제 행사가 열린다네요. 만약 가시지 못하더라도, 이번 기회에 주말에 람빅 한잔 어떠신가요?

(그럼 저도 이번 주말은 우아하게 람빅 한잔하러 가보겠습니다 총총…^^)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