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나 때문에 집 못 샀다고 이혼하자는 남편


8년 전 결혼할 때 신혼집으로 24평 전셋집을 1억 5천만원에 구했어요.

대출 4천+남편 돈 8천+ 제 돈 3천으로 구했고 집주인이 한번 갱신 때까지는 전세값 올리지 않을테니 기본 수리는 저희더러 하라고 해서 저희가 600만원 들여서 수리도 했어요.


그런데 2016년에 남편이 돌아가신 시아버지께 받아뒀던 토지에 보상금이 나와서 1억 3천 정도 추가 자금이 생겼어요. 이때 남편은 대출 받아서 집을 사자는 입장이었고 저는 대출 받지 말고 그 돈 보태 2억 4천 전셋집으로 이사를 가자는 입장이었어요.

저는 앞으로 집값이 떨어질 수 있으니 집을 사는건 위험하다고 생각했고, 남편이 사겠다던 집이 7억 5천만원 정도였는데 대출을 5억이나 받으면 월급쟁이인 남편과 프리랜서라서 수입이 불규칙적인 제가 상환할 능력도 안되고 이자를 갚기에도 저희 집안 살림에 타격이 있겠다 판단해서 거부했어요.


그러자 남편은 집을 사서 아이들 초등학교 들어갈 때까지는 그 집을 월세 놓고 우리는 작은 집에 전세나 월세로 살다가 들어가도 되지 않냐고 했고, 저는 머리아프고 복잡한거 싫다고 계속 거부했어요.

한달 정도 남편이 저만 보면 집 사자고 노래를 부르길래 제가 한번만 더 집 사자는 소리 하면 이혼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나니 집 타령이 일단락 되는 듯 했어요.

그때 제가 둘째 임신 중이었거든요.


올해 첫째 아이가 초등학교를 들어갔는데 작년부터 또 남편이 삐쭉대기 시작했어요. 그때 집을 샀어야 하는데 저 때문에 못 사서 이제 집 못사게 됐다고...

제가 그때 우리 수중에 돈 2억 4천만원 밖에 없었는데 어떻게 집을 사냐고 하니까 다 대출 받아서 살 수 있었대요. 제가 지나간 일 끄집어 내면 무슨 의미가 있냐고 그만 좀 하라고 해도 매일 부동산 사이트 들여다 보면서 4년 전 사려 했던 집이 12억이다, 며칠 전에 13억에 거래 됐다, 전세가가 4년 전 매매가다, 이런 소리 하면서 자꾸 비아냥 거리더라구요.

제가 화나서 그러면 지금이라도 대출 받아서 집 사라고 소리 질렀어요.


그랬더니 이미 버스 떠났다면서 이젠 대출도 안나오고 7억 5천이면 외곽에 30평대 겨우 산다면서 자기는 저 때문에 평생 집 없이 늙어 죽게 생겼다고 하는 거에요.

자꾸 징징거리니까 저도 울며 겨자먹기로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이미 지나간 일인데 계속 이야기 한다고 뭐 달라지냐고 그만 좀 하자고 했어요. 그러니 한동안 집 이야기 또 안하더라구요.


근데 지난주 금요일에 술 먹고 들어와서 저한테 천오백만원 주더니 이혼하재요.

결혼할 때 친정에서 사준 차 값이라며.. 그때 그 집이 17억 됐다고, 저만 보면 집 못 사서 거지 된것 같다고 같이 못살겠대요.

다음달에 적금 만기되면 3천만원 줄테니 그 돈으로 집 구해서 나가래요.. 차키도 저한테 주고 어제부터 지하철 타고 출퇴근 하네요.


정말 너무 황당하고.. 8년동안 제가 한 희생들은 물거품 된것 같고 너무 속상하네요.

제가 집값 떨어지면 재혼하자고 찾아올 거냐고 하니까 그럴 일 없대요. 여기 지방인데...

저 어떻게 해야 되나요


+


남편 월급이 600만원 쪼금 넘어요.

(5년 전에는 550만원 정도였음)

제가 일 하나 맡으면 천오백~이천 정도 받아요.

그런데 일이 일년에 두세번밖에 없어요.

백만원 넘는 대출이자 감당 불가능했어요.

남편은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한거에요.


만약 그때 그 집을 샀으면 지금 저희 가족은 한달에 500만원 + a로 초딩 아들, 유치원생 아들, 부부 이렇게 네명이 먹고 살아야 하는데 이게 가능하겠어요?

남편이 말하는 집은 기본 관리비만 30만원이 넘는 집이었고 생활하는 분들 관리비 50만원 거뜬히 넘는다고 했구요.

저희 청약 매달 30만원 넣는거랑 보험료 통신요금 연금 등등 숨만 쉬어도 나가는 돈이 150만원이 넘는데 어떻게 살아요.

그런 집 가지고 있으면 세금도 나오고 지금은 그런 집이면 종부세도 낼텐데 그걸 어떻게 감당하나요.

남의 집 경제사정도 모르면서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남편 이해되네여.. 이혼얘기도 아내가 먼저했고 집값 오른것도 문제지만 아내가 남편이랑 투자관념이 안맞고 들을생각도 없음.. 거기다 의견충돌할때 대처방식도 별로..

남편이 설득할때 타당한 반대의견이 있었던게 아니라 그냥 복잡한거 싫어서 반대 + 이혼한다고 협박.. 또 남편이 나중에 오른 집값때문에 한탄할때 시끄럽다고 지금이라고 사라고 소리지름

본인의 투자 판단미스를 인정하고 해결하려고하면 몰라 그냥 근데 어쩌라고식...

저라도 볼때마다 복장 터질 것 같아요... ㅇ<-<


출처 : https://pann.nate.com/talk/360364287
태어났으니 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