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1때부터 지독하게 짝사랑하던 선배가 있는데

한 살 연상인데 농구 동아리에서 처음 만났거든 되게 귀염상에 세심해서 처음부터 호감이 갔었어 동아리 선배들 중에서도 처음으로 말 텄고 대화도 잘 통해서 되게 친하게 지냈어 그런데 얼마 안 가서 나는 동아리를 그만뒀고 나는 더 이상 선배랑의 연락이 끊겼어 선배도 연락 잘 안 하는 성격이고 해서 더는 접점이 없을 줄 알았어 그런데 선배가 너무 보고 싶은 거야 전처럼 다시 얘기도 하고 싶고 그래서 용기 내서 연락을 시작했어 선배도 전처럼 잘 받아줬고 이때부터인가? 둘이서 엄청 친해졌어 흔히들 말하는 친구 이상 연인 이하인 분위기가 흐르는 거야 맨날 같이 하교하고 집도 드나들고 스킨쉽도 자유로웠어 근데 이맘때 즈음 내 친구도 그 선배 좋아한다고 하는 거야 그거 듣자마자 내심 선배가 날 좋아해줬음 싶으면서도 겉으로는 친구를 밀어줬어 그렇게 어영부영 선배는 졸업하고 친구는 선배한테 고백했다가 차였다는 소식이 들려왔어 또 다시 연락이 다시 끊겼다가 내가 미련을 못 버려서 선배한테 연락 계속 하고 에프터 만들고 플러팅 걸고 떠보기도 하고 한참을 했는데도 반응이 별로 없는 거야 그래서 마지막으로 반 포기 상태로 "나 중학교 때 잠시 선배 좋아했던 거 알아요?" 하고 물어봤거든 그랬더니 선배가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그럼 나도 중학교 때 너 좋아했던 거 알아?" 하고 물어보더라고 서로 얼굴도 못 보고 어쩔 줄 몰라 하는데 선배가 또 묻더라고 여전히 좋아하냐고 내가 고개 끄덕였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자고 해서 결국 지금 사귀고 있어 현재 고1인데 얘들아 진짜로 좋아하면 티 많이 내고 직진하는 게 답이다 지금 너무 행복하게 연애하고 있어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