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20대 시절 매우 심각했던 고충.jpg

정우성에게는 심각한 고충이 하나 있었는데, 바로 20대 젊은 시절부터 탈모가 찾아왔었다는 점임. 그것도 M자 탈모였음.


본인 스스로도 이게 스트레스라고 느껴서 앞머리를 길게 길러서 이마를 가리거나 가르마를 타서 한쪽 머리로 다른 한쪽을 가리는 머리 스타일을 줄곳 고집했었음.

이게 정우성이 1999년 당시에 27살에 찍었던 영화인 '유령'에서의 모습임. 영화에서의 캐릭터가 군인이었기 때문에 앞머리로 이마를 가릴 수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앞머리를 깐 모습으로 나왔는데 머리가 벗겨진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지. 심지어 영화를 보면서 안타까워서 탄식을 한 관객들도 있었다고 함.

그러니까 이유가 있어서 저런 머리 스타일을 고집했던 거임. 본인 스스로도 M자 탈모가 트라우마였거든.


하지만 모발 이식 수술에 성공하게 되면서 정우성이 M자 탈모를 극복하게 되자 정우성은 더이상 두려울 것이 없어진 외모의 완전체가 되었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