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한 남성이 매우 특별한 헤어스타일을 한 이유


영국의 스튜 터너는 코로나 시대 이후 재택근무를 시행하면서


이왕 출근하지 않는거 머리와 수염을 길려보자고 결심했고

3~4개월이면 끝날줄 알았던 코로나 사태는 예상보다 너무 길어져 버렸다.


결국 머리를 자르려고 결심한 그는 이왕 기른 머리

좀 더 나은 곳에 쓸 수 없을까 라며 찾다가


암 치료를 위한 단체에 기부하기로 결정하고 사람들에게 후원을 모집해

가장 많은 후원금을 내겠다는 사람이 원하는 머리로 머리를 자르기로 했다.


그러자 어떤 사람이 316파운드 = 약 51만원을 조건으로 저 스타일을 골랐고

그대로 머리를 자르게 되었다.


총 모금액은 약 220만원 정도였고 터너씨는 자른 머리카락과 모금액을 전부 기부했다


ㅊㅊ 루리웹




모야 이 관종은.. 했는데..

마음이 굉장히 따수운 분이셨음 ㅇㅇ.... 지송;;.....

훈훈한 스토리와 훈훈하지 못한 헤어스타일

세상의 모든 흥미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