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스터 팬텀이 인간만보면 저주를 걸고 못된 장난을 쳤던 이유.jpg


새로 마련한 연구소에 

어쩐지 귀신이 있는것처럼 자꾸 이상한 일이 생겨남



급기야 피카츄에게 위험한 장난까지는 귀신



정체는 고스트타입 포켓몬인 팬텀



팬텀은 급기야 지우와 피카츄의 바깥외출까지

그림자로 위장해서 몰래 따라나섬



신나게 달려가다 낯선 누군가와 부딪힌 지우



그런데 팬텀이 부딪힌 상대를 보고 화들짝 놀람



초록: 뭐야ㅋㅋㅋㅋㅋㅋㅋ 너 아직도 저주를 못벗어났어?ㅋㅋㅋㅋㅋㅋㅋ

노랑: 야 그건 벌써 3년도 더됐거든? 지금은 저주같은건 없다구



노랑: 그 녀석이 옆에있을땐 진짜 최악이었어. 

배틀에선 맨날지고, 포켓몬 잡는건 매번 실패하고 되는일이라곤 하나도 없었거든


초록: 웃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걸 저주받았다고 하는거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노랑: 이제 그 재수없는 녀석은 없어. 내 운은 최고야



3년전



"잘들어 팬텀! 여기서 기다려. 여기서 떠나면 절대 안돼"



GIF

영문모른채 잘다녀오라며 인사해주는 팬텀



수십번의 해가 뜨고지는동안

팬텀은 밖에서 기다렸지만

주인은 돌아오지 않았음



주변을 둘러봐도 인기척이 없자

팬텀은 안으로 들어가서 추운 바람을 피함



하지만 내부는 어둠과 먼지뿐인 폐가



팬텀은 문이 가장 잘보이는 계단에 걸터앉아

다시 기다리기 시작함



그리고 혼자 주인의 마지막말을 계속해서 되뇌임


"잘들어 팬텀! 여기서 기다려. 여기서 떠나면 절대 안돼"



주인의 목소리를 떠올리면 불안했던 마음이 편안해지는지

눈을 감고 슬쩍 미소지음



몇번의 계절이 지나고



갑자기 열리는 문



GIF

팬텀은 올줄알았다는듯 활짝웃으며 벌떡 일어남



하지만 비어있는 집을 보러온 사람이었고



실망과 분노가 가득찬 팬텀은 자신의 모습을 투명하게 감춤



GIF

주인을 기다릴수있는 유일한 공간을

다른사람이 가져가려하자 팬덤은 화병을 깨트렸고,

인간들은 저주받은 폐가인줄알고 도망감 



깨진 화병을두고 다시 혼자서 기다리는 팬텀


귀신이 나온다고 소문나서 이제는 아무도 집에 찾아오지않음

그렇게 팬텀은 나홀로 기다렸고 스스로 저주받은 포켓몬이 되어버림



하지만 또다시 계절들이 변해도

주인은 돌아오지 않았고



팬텀은 그제서야 

주인이 이곳에 다시는 오지않을거란걸 알게됨


그리고 자신의 공간에 들어온 인간(=지우)에게 

심술을 부리려고 따라나선 길에서

3년만에 반가운 주인을 만남



노랑: 그래! 팬텀따윈 만나지 말았어야 했어!



팬텀은 참을수없는 서러움에 더이상 참지못하고 모습을 드러냄



"팬텀 안돼!!!! 저사람은 네 트레이너잖아!!!!!!!!!!!"



팬텀은 그말을듣고 더욱더 울부짖듯 공격함



"거기서 가만히 있으라고했잖아!!!!!! 니가 옆에있으면 안좋은일만 일어난다고!!!!!!!!!!! 그러니까 넌 필요없어!!!!!!!!!"



지우: 무슨말을 그렇게해!!!!!!!


노랑: 시끄러워 니가 뭘알아!!!



주인의 필요없다는 마지막말을 듣고

따라가지도 공격하지도않고 그저 가만히 서있는 팬텀



그렇게 모습을 감추고 사라져버림



"팬텀을 찾겠어. 그냥 내버려둘순없어"



한편 도망치다 로켓단을 만난 팬텀

로켓단은 달콤한말로 회유를 하지만 팬텀은 거절함


"내가 또 다시 속을것같아? 다신 인간같은건 안믿어"



하지만 로켓단은 청소기를 이용해 팬텀을 납치하는데 성공함



"팬텀 괜찮아???????"



"팬텀 우리 같이 배틀하자"



팬텀은 깜짝 놀람

전주인은 한번도 자신을 믿고 그런말을 해주지 않았기 때문임

그런데 처음 만난 지우는 자신을 믿고 같이 배틀하자고 손을 내밈



"예전 트레이너가 너한테 뭐라고했든. 난 지금 니가 필요해. 팬텀 알았지?"



"지금 당장은 날 믿지않아도돼. 하지만 팬텀 난 널 믿어"



한번 더 인간을 믿어보기로 한 팬텀



자신을 믿어준 지우를 위해 죽어라 싸움



경기가 끝나자마자 긴장이 풀린듯 쓰러지는 지우

사실 계속해서 원인모를 팬텀의저주에 신경쓰느라 컨디션이 안좋은 상태였음



연구실로 돌아와 눈뜨자마자 팬텀이 괜찮은지부터 묻는 지우



GIF

그런데 갑자기 지우의 머리위로 사과와 몬스터볼이 떨어짐



GIF

흔한 팬텀의 사과방법



팬텀은 지우에게 마음을 열었고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끝-



ㅊㅊ 더쿠



모야 노란대갈 개색기야

근데 지우 언제 이렇게 찌그러졌다냐

내가 알던 그 지우가 아닌가

암튼 유기동물들 생각나기도 하고 괜히 울컥하네

세상의 모든 흥미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