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라서 안된다는 편견이 나를 더 강한 사람으로 만들어"

지난달 12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 연단에 오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평화유지군 내에서 여성들의 진급을 막은 `유리천장`을 깬 사람"이라며 크리스틴 룬드 키프로스 신임 사령관(56)을 임명했다. 1948년 제1차 중동전쟁을 겪으면서 창설된 유엔 평화유지군 역사 이래, 여성 사령관이 탄생한 것은 이번이 최초였다. 그녀의 임명 기사 중 인상 깊은 글구들 #모든 조직은 '균형'이 잡혀야 한다. 군대도 예외는 아냐. - 군대도 하나의 조직이기에 남성과 여성이 함께 있을 때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다 # 왜 군대 생활을 하게 되었는지? - 노르웨이 출신인 룬드 사령관의 부모나 친척 가운데 군인은 한 사람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교 시절, 수도 오슬로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청소년 의용군(Homeguard Youth) 활동에 참가했고 이때 군대와 군인의 삶에 매력을 느껴 육군사관학교에 진학했다" # 불평등은 존재했다, 하지만 이는 나의 성장을 오히려 도왔다. - 양성평등 의식이 비교적 잘 갖춰진 노르웨이였지만 사관학교에서만큼은 남녀 차별이 분명히 존재했다. 룬드는 "남자 생도들은 내게 `너(여자)에게 맞는 일은 따로 있다`며 일침을 가하기 일쑤였다. 하지만 그들의 비판이 오히려 내겐 강한 군인이 되겠다는 동기가 됐다" # 계속 최초 여성이란 호칭을 들었는데.. - 지난 10년 동안 수많은 보직에서 `여성 최초`라는 타이틀을 달아왔다. 나를 이어 더 많은 여성 군인들이 도전해주길 바란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