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에서 길을 찾다]5-짓밟히다

[책에서 길을 찾다]5-짓밟히다


오늘 되새겨 볼 글도 지난 글에 이어서 이극로 님의 '고투사십년' 안에 있는 유열 님의 '스승님의 걸어오신 길'에 있는 것입니다. 월에서 제 눈에 띄는 말을 가지고 생각해 본 것을 몇 가지 말씀드리겠습니다.


백두산 기슭에서 서간도 벌판에서 중국에서 시비리아 에서 독일에서, 온갖 괴로움을 다 겪으시고 갖은 애를 다 태우시면서 경제학을 오로지 닦았음은, 거기에 벌써 남 다른 뜻과 생각이 있었던 것이었다. 그 동안에 영국으로 불국으로 아메리카로 하와이로 두르면서도, 늘 머리에는 왜족의 발 밑에서 짓밟히고 있는 삼천만 동포의 생각 뿐이었다.

세계 각처에 흩어져 있는 약소 민족들을 찾아보고 그 실정과 투쟁의 경과를 살리며 또한 여러 선배 동지와도 만나서 만리 이역의 외롭고 낯선 하늘 아래에서나마 피를 끓이며 조국의 다물(광복)을 꾀하고 의논하였다.[이극로(2014), 고투사십년, 227쪽. 스승님의 걸어오신 길_유열]


먼저 눈에 들어 온 것은 '기슭'과 '벌판'입니다. 아시다시피 '기슭'은 '메에서 비탈진 곳의 아랫부분'을 가리키고 '벌판'은 '높낮이가 없이 고르고 넓은 땅'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다음으로 이어서 나온 "온갖 괴로움을 다 겪으시고 갖은 애를 다 태우시면서 경제학을 오로지 닦았음은, 거기에 벌써 남다른 뜻과 생각이 있었던 것이었다."는 '경제학'을 빼고는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온갖 괴로움을 다 겪으시고 갖은 애를 다 태우시면서'라고 한 것은 '고통과 고난'을 나타낼 때 쓰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오로지 닦았음'과 같은 말도 익혀 써 봐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 나오는 '하와이로 두르면서도'에서 '두르면서도'는 '두르다'라는 말이 바뀐 것인데 '경유하다'를 써야 할 때 갈음해 쓰면 좋겠습니다. 그 다음에 있는 '늘 머리에는'이랑 '발 밑에서 짓밟히고 있는'도 쉬운 말로 되어 있어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짓밟히고'는 '유린되고'라는 어려운 말을 갈음해 쓴 쉬운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어서 나오는 '외롭고 낯선 하늘 아래에서나마 피를 끓이며'와 '다물(광복)을 꾀하고'도 토박이말이라서 반가웠습니다. '피가 끓는다'는 말은 더러 보았는데 '피를 끓인다'는 말은 좀 새롭게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다물'이라는 말을 다른 곳에서 보고 무슨 뜻인지 궁금했는데 '광복'이라는 뜻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더 반가웠습니다.


어쩔 수 없이 쓴 한자말을 빼고 보면 오늘날 잘 쓰지 않아서 낯설면서도 남다른 느낌을 주는 쉬운 말을 많이 쓴 글은 볼 수록 배울 게 많아서 참 좋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엿새 낫날(2021년 10월 6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이극로 #유열 #짓밟히다 #유린되다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