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io Iglesias - Hey!

의사인 훌리오 이글레시아스 푸가(Julio Iglesias Puga)의 아들로 태어난 스페인 가수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변호사가 되기 위해 법학을 공부하던 도중인 1960년대 초 스페인의 명문 축구 구단인 레알 마드리드 CF(Real Madrid CF)에 입단하여 골키퍼로 선수 생활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1963년 9월 22일 발생한 교통 사고로 인해 하반신을 움직일 수 없을 정도의 부상을 입게 되고 축구 선수로써의 생활을 마감하게 됩니다. 부상에서 회복하기 위한 운동의 일환으로 병실에서 기타를 치기 시작하며 투병 생활을 하게 됩니다. 부단한 노력으로 걸을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의사의 진단을 떨치고 부상에서 회복한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미루어 두었던 학업에 매진 하기 위하여 영국으로 건너가게 됩니다. 영국으로 건너온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케임브리지(Cambridge)의 어학원인 'Bell Educational Trust'에 입학하여 영어를 배웠고 케임브리지 대학(Cambridge University)에 편입하여 학업을 마쳤습니다. 대학 졸업 후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1968년에 스페인의 유명한 해변 휴양지인 베니도름(Benidorm)에서 개최된 '베니도름 인터내셔널 송 페스티발(Benidorm International Song Festival)'에 자작곡인 'La Vida Sigue Igual'을 가지고 참가하여 우승을 하였고 컬럼비아 레코드(Discos Columbia)와 음반 계약을 맺었습니다. 1970년에는 스페인을 대표해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Eurovision Song Contest)에 'Gwendolyne' 라는 노래로 출전하여 4위에 입상하였구요. 대회 출전 후 발표한 싱글 "Un Canto A Galicia'는 독일에서 백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기록 하면서 히트를 하였고 유럽 각국의 차트에서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며 스페인을 대표하는 가수로 유럽에서 명성을 쌓아가게 됩니다. 1971년 필리핀 출신의 이자벨 프레이슬러(Isabel Preysler)와 결혼하여 가정을 꾸린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스페인을 비롯한 라틴 전역과 유럽을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하며 영미 양국을 비롯한 세계 시장 진출을 준비하게 됩니다. 1978년 부인과 이혼한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미국 플로리다(Florida)주 마이애미(Miami)로 건너와 CBS International 과 계약을 맺고 이전까지 스페인어로만 음반을 발표하였던 것에서 벗어나 이때 부터 영어와 불어, 독일어 등의 언어로도 음반 녹음을 시작하였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1980년에 발표한 음반 'Hey!'는 전세계적으로 히트를 하였고 한국의 라디오까지 점령하였습니다. 1980년대 초반에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는 잔잔한 흐름으로 다가와 거센 감동으로 우리에게 머물게 되었던 것같네요.

한국가요 ・ 힙합 ・ 90년대음악 ・ 팝뮤직
하루 하루가 신난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