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전거 동호회의 전설.jpg

어느 동네 냉면 식당의 사장 김팔용


식당 요리사로 일해왔던 것 외에 특별한 이력이 없는 이 40살 아재는


주식 망해서 멘탈이 터진 뒤


힐링을 위해 취미로 자전거를 타기 시작하는데...



3개월 뒤 자전거 대회에서 우승함

그것도 보급형 알루미늄 MTB로



그렇게 다음 해



오사카 대회 나가서 또 우승



장비가 후지다 못해

장비를 아예 안 챙김

하지만 어딜 가든 프로 사이에 섞여서 1위



우승



또 우승



부업으로 자전거 타면서

계속 우승

2008년

발목 다치기 전까지 나간 35개의 대회에서

33개 우승



그렇게 전설이 되었다



출처


이런게 타고난 재능인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