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른정, 낳은정 어떤게 더 진할까요



저는 어릴때 부모님을 잃어버리고 보육원에서 자랐습니다.


서른이 넘는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을 말하자면

눈물없이는 말할수 없을만큼 괴롭고 힘든 나날의 연속이였죠.


그리고 한참 뒤 제 진짜 부모님을 찾았을땐 딸이 하나 있으시더군요.

저를 잃어버리고 너무 괴로워서 저보다 한살 어린 저와 비슷한 또래의 여자아이를 입양해서 지금껏 키우셨다고 해요.

그 분은 입양된 덕에 부유한 부모님 밑에서 좋은 대학도 나오고 손에 물 한방울 안묻히고 공주님같은 인생을 살았고 좋은 분 만나 결혼 해서 지금은 사모님 소리 듣고 살고 있어요.


그분은 저의 존재를 달가워하지 않는 듯 했고 묘하게 저를 무시하는 발언들을 서슴치 않으셨어요.

부모님께서는 그러지말라며 혼내기도 하셨지만 결국은 그분도 딸 아닙니까.

그분한테 져주시더군요.


저는 못배웠으니 당연히 그분보다 모든면에서 떨어지고 그분 역시 그리 생각해서인지 부모님 앞에서만 저를 언니라고 부르네요.


부모님은 그동안 못해준걸 다 해주고싶다 하시면서도 그분과 저를 동등한 딸로 생각하진 않으시는거 같아요.

기른정이 참 무섭죠.


그분은 저에게 해주는 모든것을 아까워하고 오히려 피섞인 친딸인 제가 그분의 눈치를 봐야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계속 되고 있네요.

자리를 뺏긴건 내 쪽인데 왜 그분이 불쾌해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무조건 피섞인 내새끼가 최고라는 말도 시간 제한이 있나봅니다.

삼십여년을 길렀으면 피섞인 친딸보다도 더 위에 서는건가봅니다.

너무 늦게 만난 탓이겠죠.


부모님이 그분을 진심으로 아끼고 사랑한다는게 느껴져서 또 제가 이방인이 된거 같아서 슬픕니다.


인생이 참 씁니다.

저는 제 인생을 도둑맞은 기분이 드는데 그분 또한 그런 마음일까요.


만약 부모님이 저를 잃어버리지 않았다면 고등학교도 진학하고 대학도 좋은곳에 들어갔겠죠 저도.

중학교땐 전교권에서 놀았고 선생님들도 제 재능을 많이 아쉬워하셨으니

제대로 지원받고 컸다면 저도 그분처럼 혹은 그분보다 더 잘될수 있었을텐데

그런 생각이 자꾸만 드네요 부질없고 소용없다는걸 알면서도요.


앞으로 제가 어떻게 살아가면 좋겠습니까.

어디서부터 제 인생을 다시 손봐야할까요.

어떻게 하면 이 원통하면서 허망한 감정이 사라질까요.


출처 : 네이트판


저는 기른정이다 생각했는데 본문보니까 낳은정이 더 클듯..

애초에 입양도 친딸 잃어버려서 그 아픔때문에 입양한 걸 보니 입양딸 키우면서 엄청 사무치고 계속 생각났을 것 같네요...

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