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요즘은 다시 그런 생각이 든다. 책 읽는 속도가 왜 이렇게 느려졌지? 물론 원래도 빠른 편은 아니었지만 꾸준히 읽는다고 읽는데도 이 모양이라니? 예전에는 어떻게 그렇게 읽었던 거지? 물음표, 물음표, 물음표.


애초에 속독가가 아니라면 역시 꾸준함 말고는 방법이 없는 셈인데, 나름대로 꾸준히 읽는다고 생각했는데도 이렇다는 것은 왜? 그래, 시간이 나는 대로 무조건 책장을 펼치는 거다.


도무지 덜어지지 않는 서재가 이젠 좀 버겁고 무섭기까지 하다. 저 괴물 같은 책 무더기 앞에 죽창 하나 들고 서 있는 기분이다. 물방울이 바위를 뚫는 힘으로 읽는다. 또 읽는다. 그 끝에 선 내가 어떻게든 달라질 것을 믿어봐도 좋겠는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