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버려진 아기를 구한 갓냥이.jpg



러시아 서부 오브닌스크의 한 아파트.

쓰레기를 버리러 집 밖으로 나온 주민이 구슬프게 우는 고양이 소리를 듣습니다.

평소 동네를 돌아다니며 주민들로부터 먹을 것을 얻곤 하던 길고양이 마샤였습니다.


“마샤가 다른 고양이에게 공격받는 줄 알고 구하려고 내려갔었죠.”


그런데 소리가 나는 곳으로 간 주민은 깜짝 놀랐습니다.

고양이 곁에 생후 2, 3개월로 보이는 갓난아이가 종이 상자에 담겨진 채 누워 있던 것.


고양이는 상자를 온몸으로 감싼 채 혀로 조심스럽게 아기를 핥고 있었습니다.

한겨울 영하의 날씨 속에 누군가 버린 아기를 발견한 고양이는 자신의 새끼인양 몇 시간 째 돌보고 있었던 겁니다.

아기는 무사히 구조돼 병원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고, 경찰은 아기를 버린 부모를 찾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남다른 모성애로 아기의 생명을 구한 고양이는 이 마을의 자랑거리가 됐고, 소식은 러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알려지면서 감동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출처 - 보배드림
안녕! 난 시바야!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