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진짜 지구상 어디든 다 산다고는 하지만 제일 신기했던 곳.jpg

볼리비아랑 페루 국경에 티티카카호라고 있음

해발 약 4000m 정도에 있는 호수인데

면적도 8300 제곱킬로미터쯤으로 한국 충남하고 비슷한 면적임

존나 크다는 소리 



하여튼 존나 크다보니까 사람들이 어떻게하면 여기서 살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주변에 널리고 널린 갈대를 엮어서 배를 띄워 그 위에 살기로함

인공섬임 저게

물론 진짜 호수 한가운데서 사는건 아니고 여기도 사는데 필요한건 아무래도 육지에서 구해와야하는 경우가 있다보니

호수 연안에 띄워놓고 삼



물론 호수 한가운데도 저렇게 사는 사람들이 있음

저 배 위에서 농사도 짓고 다 함

작은 배도 이렇게 오래 정주할 수 있게끔 오두막을 얹어놓음ㅋㅋㅋ


이게 가능한 이유는 열대 고산 지역이라 일년내내 기온과 강수량이 일정하고

해발 4000m다보니까 자연재해가 적어서 그런 거



다른 조건의 호수였으면 바로 태풍땜에 사라졌음

식수는 어디서 구함? 할텐데, 몇십년 전만해도 호수 전체가 간단한 정화 작업 (침전,가열)만 거치면 바로 식수로 사용할 수 있을만큼

수질이 좋았음... 지금은 수질이 너무 나빠져서 육지에서 사온다고함



출처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