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신발

어머니는 막내인 저를 유난히 사랑해 주셨는데

어느 날 시장에서 운동화를 한 켤레 사주셨습니다.

어머니는 제게 운동화를 신겨주시고는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아껴 신으렴”

그러나 전 엄청난 개구쟁이였기에

아무리 튼튼한 신발이라도 금방 닳아 구멍이 났습니다.

그래도 어머니께서 아껴 신으란 말씀에

나름 조심히 신어야 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긴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집 근처 가구점을 친구들과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가구점 앞에는 오래된 책상과 의자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습니다.

하나같이 호기심 많고 개구쟁이인 저와 친구들이

그걸 보고 그냥 지나칠 리 없었습니다.

우리는 의자 하나, 책상 하나 밟으며

꼭대기까지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와르르 쿵”

저는 그대로 땅바닥에 뒤통수부터 떨어져

순간 피투성이가 되었는데 그 와중에도 맴도는

한 가지가 있었습니다.

“내 신발.. 내 신발”

뒤로 넘어지면서 운동화 한 짝이 어디론가

날아가 버린 것입니다.

“아껴 신으렴, 아껴 신으렴..”

어린 마음에 아픈 것도 잊을 정도로

어머니에게 혼이 날까 봐 두려웠던 것 같습니다.

소란스러운 소리를 듣고 달려 나오신 어머니는

피투성이가 된 제 모습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셨습니다.

그리고는 저를 안고 병원으로 있는 힘을 다해

뛰어가셨습니다.

엄마 품에 안겨 잠시 정신을 잃었던 제가

병원에서 깨어나 어머니를 찾자 어머니께서는

저를 꼭 안아주셨는데 저는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엄마, 내 신발은?”

“걱정하지 마! 엄마가 찾아 놓았어.”

어머니는 제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몇 번을 말씀하셨습니다.

제 뒷머리에는 아직도 그때 생긴 흉터 자국이 있습니다.

이 흉터는 어머니에게 진 사랑의 빚입니다.


어릴 적 한없이 크게만 느껴졌던 어머니.

그 시절 어머니만큼 무서운 존재가 또 있었을까요?

그런데 돌이켜보면 어머니에게 크게 혼난 적은

몇 번 없는 것 같습니다.

그저 어머니의 존재감이 너무 커,

그 사랑의 크기만큼 어머니가 나에게는

엄한 존재가 된 것뿐이었습니다.

어느 날 어머니의 어깨가 좁아지고

등이 굽어 키가 작아져 어릴 적처럼 한없이

커 보이지 않는다고요?

그건 내가 컸기 때문이란 걸 잊지 마세요.

어머니는 언제나 변함없이 처음부터 그대로였고,

변한 건 나 일뿐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받고 싶다면 사랑하라,

그리고 사랑스럽게 행동하라.

– 벤저민 프랭클린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어머니#사랑#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