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바람처럼 / 김경철

사랑이 바람처럼 / 김경철



영원할 것 같던 사랑이

바람처럼

훅하고 지나고 나니

재미도 없고

흥미마저 잃어버린 채

오늘을 살아간다


한 귀퉁이를 차지했던

추억은

차츰차츰

자리를 잃어버리고

지우개로

기억의 강을 지운다


혼자가 좋다며

겉으로는

늘 말을 하지만

하루 이틀 지나고

사흘이 되던 날

스치듯이

사랑이 왔으면 좋으련만


조용히 묻혀 살다가

거슬러 오르는

연어처럼

연민의 강에서 뛰어오르며

짠하고

앞에 나타났으면


그리될까

넌 아니

난 모르는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