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속으로는 이재명이 얼마나 부러울까.

대통령은 하고 싶은데 왜 자신이 대통령을 해야하는지 국민들에게 말해야하는데 말을 할 수 없으니.

무거운 프롬프터를 항상 가지고 다닐수도없고 답답할꺼야.


썩렬이에게 무시, 팽 당한 서울대~

아쉽다, 서울대가 무식한 어리버리윤의 무덤이 됐을텐데...








(펌)트위터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 뻔뻔함을 누가 이길수 있을까요? 대단하다 윤희숙 대단하다 윤석열캠프 이게 다 묻지마 당신들 때문입니다 이미 부친의 부동산투기는 의혹을 넘어 기정사실이 되었고 부친의 투기에 당시 세종시에서 근무하던 윤희숙이 관련되었냐는 것이 의혹으로 남아있는 상황인데 낯짝 두껍게 대한민국 어쩌고 하는 위원회에서 상대방 후보를 헐뜯는 일을 맡아서 한다니 가증스럽다는 거다 http://www.vop.co.kr/A00001604883.html?s=09
plus68
6
1
2
60억 원대의 재산을 가진 배우자와 수백억 원대의 재산을 가진 장모는 검사 사위의 명성과 백을 활용하였다는 세간의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표창장보다 더욱 정밀한 조사와 검증을 받아야 하는 것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건진요
plus68
10
1
0
<박주민 의원실> 검사 사위가 검사 명찰을 떼자마자 장모는 재판에서 계속 실형을 받습니다. 검사 사위가 있을 땐 기소도 안 된 사건들이 하나는 징역 3년, 오늘은 징역 1년이 선고됐습니다. 상식적으로 누가 막아주고 덮어줬겠습니까? 장모 대응 문건, 장모 변호 문건 만들라고 하신 분 아니겠습니까? 그분이 말하는 공정과 상식이 도대체 무슨 의미인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
plus68
8
0
0
근처에도 얼씬거리지 마라. 하늘에서 내려다 보고 있는 영혼들이 있다는거 죽는 그날까지 명심하고! 박그네 꼭두각시 순시리 집권당시의 피해자와 사망자 특히 세월호 7시간의 진실을 공표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합니다. 전세계에 대한민국 국격을 떨어뜨리고 조롱거리로 만든 것도요. (펌) 트위터
plus68
6
1
2
삼성 저격수였던 구 한겨레 기자가 이재용 가방셔틀 하는 이유
fromtoday
20
8
0
2022년 1월 7일(금) 추천 시사만평!
csswook
8
1
1
<박건웅화백>만평 -토끼와 거북이2022
plus68
5
0
2
(펌) 트위터
plus68
9
0
1
김해 식중독으로 손님 사망한 냉면집 근황 ㄷㄷ
paper22
17
1
4
대박난 LG 신제품
paper22
29
10
5
부산대 응급실 방화범.gif
dokkebii
26
6
10
GIF
아이오닉6 공식 사진 공개
paper22
21
4
3
이번 청담 CGV 화제 사건이 찐으로 공포인 이유.twt
dokkebii
36
1
4
동반자살이라는 표현은 쓰지 않습니다. 살해 후 자살입니다.jpg
dadara4
8
2
1
https://www.youtube.com/watch?v=o2EblRkD468
plus68
13
1
3
https://www.youtube.com/watch?v=eJ8Qu6vc6n8
plus68
11
0
2
“머리가 너무 크다”며 병원 찾은 남성에게는 뇌가 없었다.
M0ya
27
7
10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노무현과 유시민의 일화>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은 곁에 있던 유시민에게 물었다. “노무현의 시대가 오겠어요?” 이에 유시민은 “아, 오지요. 100% 오지요. 그거는 반드시 올 수밖에 없지요” 라고 답했다. 이 대답을 들은 노무현은 “근데, 그런 시대가 오면 나는 없을 것 같아요” 라고 말한다. 유시민은 힘없는 그의 말을 듣고서 입을 열었다. “그럴 수는 있죠. 후보님은 첫 물결이세요. 새로운 조류가 밀려오는데 그 첫 파도에 올라타신 분 같아요. 제가 보기에는 그런데 이 첫 파도가 가려고 하는 곳까지 바로 갈 수도 있지만 이 첫 파도가 못 가고, 그 다음 파도가 오고 그 다음 파도가 와서 계속 파도들이 밀려와서, 여러차례 밀려와서 거기 갈 수는 있겠죠. 그러니까 그런 면에서 보면 새로운 시대 정신과 새로운 변화, 새로운 문화를 체현하고 있으시기 때문에 첫 파도 머리와 같은 분이세요 후보님은. 근데 가시고 싶은데까지 못 가실 수도 있죠. 근데 언젠가는 사람들이 거기까지 갈 거에요. 근데 그렇게 되기만 하면야 뭐 후보님이 거기 계시든 안 계시든 뭐 상관있나요” 라고 말했다. 그말을 들은 노무현은 “하긴 그래요, 내가 뭐. 그런 세상이 되기만 하면 되지. 뭐 내가 꼭 거기 있어야 되는 건 아니니까” 라고 말하며 허허 웃었다. 그리고 20년 후 2022년의 현재. 우리는 노무현이 없는 윤석열과 검찰의 시대에 살고 있다. 좌절하지말자, 포기하지말자. “정치가 썩었다고 고개돌리지 마십시오. 낡은 정치를 새로운 정치로 만드는 힘은 국민 여러분에게 있습니다” 위에 있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을 기억하고 깨어있자. 노무현은 없지만 노무현의 시대를 만들어나가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 https://www.facebook.com/100080678961932/posts/pfbid0txKsdzZ6ja1u3RCCeGrrHTntgDd9RPbkSFT8WdfKw5rus6YKzRVUXqaYU7aiffFl/
plus68
16
2
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