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용의 리더십

미국의 링컨 대통령이 암살당해 세상을 떠났을 때

국방부 장관이었던 스탠턴은 링컨을 애도하며

끝까지 그의 곁을 지켰습니다.

정치적 동반자이자 든든한 조력자였던 스탠턴,

사실 그와 링컨과의 첫 만남은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

변호사 시절, 두 사람은 특허권 분쟁 소송에서 만났고

이미 유명했던 스탠턴은 학교도 제대로 나오지 못하고

촌스럽게 생긴 변호사 링컨을 공공연히 무시하며

무례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이후 링컨과 스탠턴의 라이벌 관계가 시작됐습니다.

그 이후에도 둘은 정치적으로 계속 대립하였고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는 스탠턴은 더욱

링컨을 비난하며 다녔습니다.

그러던 1896년, 링컨이 대통령에 당선되며

스탠턴의 입지는 좁아졌고 정치적인 보복을

당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였습니다.

어느 날 백악관에서 스탠턴을 초대하였는데

불안한 마음으로 가득했던 그에게 링컨은

선뜻 이런 제안을 했습니다.

“국방부 장관을 맡아 주시오.

당신은 나를 모욕했지만 그런 것은 이제 상관없소.

이 일에 당신이 적임자요.”

당시 남북전쟁 중 북군이 계속 밀리는 상황이었고

군대에 새로운 활력을 부어줄 인물로 링컨은

스탠턴을 지명했던 것이었습니다.

이때 보여준 링컨의 관용에 스탠턴은

큰 감동을 하였고, 이후 언제나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며 링컨의 든든한

지지자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남북 전쟁이 끝난 지 5일 후

링컨은 남부 지지자에게 암살을 당하게 되었는데

스탠턴은 링컨의 시신을 부여잡고 통곡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가장 위대한 사람이 여기 누워있다.

시대는 변하고 세상은 바뀔지라도

이 사람은 온 역사의 재산으로 남을 것이다.

이제 그 이름 영원하리.”

사람의 마음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면

그것은 ‘포용’과 ‘관용’일 것입니다.

미국이 오늘날보다 더 분열되고

혼란스러웠을 때 링컨은 말했습니다.

“우리는 적이 아니라

친구이고 동지입니다.”

# 오늘의 명언

관용 속에는 늘 자부심이 있다.

그대가 굳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그렇다고 한 것과

동일한 지반에 서는 것이다.

그러나 만일 그대가 그를 너그럽게 용서한다면

그대는 그의 은인이 된다.

– 게오르크 짐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관용#포용#적#동지#인생#삶#명언#영감을#교훈#따뜻한하루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