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이 뽑은 올 사자성어 ‘묘서동처’

교수들이 뽑은 올 사자성어


猫鼠同處 묘서동처


고양이와 쥐가 함께 있다는 뜻으로, 곧, 도둑을 잡아야 할 사람이 도둑과 한패가 됨


“입법·사법·행정 잣대 불공정 시비

이권 개입·연루 상황 수시로 발생”


교수신문 제공


“도둑 잡을 사람이 도둑과 한 패가 됐다.”


교수신문은 전국 대학교수 880명을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 선정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묘서동처(猫鼠同處)’를 선택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사는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응답자들이 6개 사자성어 중 2개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묘서동처는 29.2%(514표)로 1위를 차지했다.


묘서동처는 중국 당나라 역사를 기록한 ‘구당서’에서 처음 등장한다. 한 지방의 군인이 집에서 고양이와 쥐가 같이 지내는 모습을 보고 그 쥐와 고양이를 임금에게 바쳤고, 중앙관리들은 ‘복이 들어온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한 관리는 ‘도둑을 잡는 자가 도둑과 한통속이 된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고서 “제 본성을 잃은 것”이라고 바른 소리를 했다.


#올사자성어

#묘소동처

#猫鼠同處

Better late then never 하지 않는 것보다는 늦더라도 하는 것이 낫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