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온기

혼자인 이곳은 너무나도 쓸쓸하다 나와 마주보던 너는 더 이상 없다 나를 포근히 안아주던 내 손을 따스히 잡아주던 너는 더 이상 어디에도 없다 이젠 정말 떠날 때가 되었다는 것을 알지만 조금 이라도 남아있는 머지않아 사라질 듯 한 너의 온기를 느끼다 가고싶다 edit. 보리수

보리수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