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내

이른삶에 찌들어버린 피곤한삶에 찌들어버린 그저 도망치고 물러서던 세상에 달콤함만을 쫒아가려던 사내 그저 무료한 정착되고 고립되가는 삶을 살던 사내 그사내를 네가 죽였다 그사내는 죽었다. 그사내는 다시찾은 삶에서 영롱한 소망에 빛을 뿜어내고 있다 그사내는 인생에 불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그사내는 믿음을 얻고 사랑을 얻고 희생을 얻었다. 그사내는 이제 너에 영원한 나무가 될것이다 너는 그런 존재다 너를 사랑한다 널 사랑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