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요훈 기자>


불과 며칠 전에는 등판할 준비가 됐다, 자신있다고 하더니

왜 말이 바뀐 겁니까?

윤석열 후보의 말을 빌려 비판을 해볼까요.

이건 조삼모사도 아니고 국민을 원숭이로 보는 게 틀림없습니다. 교활하기 짝이 없습니다.


후보자 부인의 공개 활동은 개인의 취미활동이 아닙니다. 대통령 부인으로서 공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지 검증하는 겁니다. 학력 경력 검증만 검증이 아니구요.

검증은 후보자와 배우자에겐 선택이 아니라 의무입니다.


윤석열 후보와 국힘당의 김건희 의혹 대처 상황을 보면

거의 보수 폭망 수준이고, 국힘당 대선 후보의 오판이 부른 참사이며, 준비 없는 대선 출마로 보수 진영을 사지로 내몰았다...


윤석열 후보의 말을 차용하여 윤석열 후보를 반박해보았습니다. 발언은 받아쓰기로 옮기고 페북의 글은 퍼나르기로 옮기는 기자님들, 부끄러워해야 합니다.


시시비비를 판단하지 못하고 비판능력을 상실한 자판기 기자는 기자가 아닙니다.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성용 신부> 허위학력은 유죄 라고 신정아에게 칼을 휘두르던 공정과 상식이 정작 자기 아내의 허위 학력. 이력. 부조리와 불의, 총체적 문제에 있어서는 "부분적으로는 문제가 있을지 몰라도 전체적으로는 문제없음" 정도로 말하는 공정? 문제는 이러한 객관적인 사실을 두고도 윤을 지지하는.....설문지라해도 30프로 40프로의 국민들이다. 주변에서 윤를 대 놓고 지지하는 사람 하나를 볼 수 없다. 이전에 이명박근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그런데 윤은 없다. 아주 없다. 샤이한 것을 본인들도 아는 것이다. 윤석렬은 요사이 "무능하고 무책임한 문재인정부" 라는 말을 많이한다. 그래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만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해주고 기수를 파괴해 가며 검찰총장 벼락출세를 시켜준 임명권자를 무능하다 욕하고 다닌다면 인간적으로 보더라도 배신을 뛰어넘는 비열하고 비열한 인간 말종이다. 이런 신의 없는 자를 우리가 어떻게 믿고 나라를 맡길텐가! 윤핵관, 측근이라는 자들은 사실 이전에 윤석렬을 공격하던 사람들 아닌가! 안다리 권성동이나 찐따 김진태가 검증단의 책임을 맡고 있으니 다음 차례는 본인이다. 쓰라린 배신의 칼을 받아야 할 날이 멀지 않았다. 하느님의 정의는 어제와 같이 오늘도 영원히 진행형이다. 많은 선한 이들의 마음안에 움틀거리는 양심과 책임이 선한 결합과 연대를 만들어 내고 세상을 울리는 거대한 공명을 이끌어 낸다. (펌) 트위터
plus68
2
1
0
더럽고 비열한 새끼!!
plus68
6
0
0
충격적인 지하철 강아지 성형광고.jpg
ShibaYa
45
5
4
前 국립국어원장 : 나도 띄어쓰기 자신 없다.
Voyou
6
1
1
페북(펌) 전종원_카툰라이트
plus68
8
0
0
지휘자를 울린 대한민국 18세 천재 피아니스트
paper22
35
13
6
GIF
6월 2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6
0
1
<박건웅화백> 만평- 굥로남불
plus68
5
0
1
[브랜드 열전.ZIP] 고인물 중의 고인물, 내일모레 여든이라는 '이 과자'
newsway
5
3
1
한국거주 4년차 외국여자가 이해 못하는 한국 문화
verygoodtip7
33
4
20
대규모 성매매 업소가 단속되지 않았던 이유
hyundo21
19
4
5
누리호 발사 성공이 진짜 대단한 이유
shingun85
30
7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