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DIY 휴대전화 ‘주목’

[서울신문 나우뉴스]기기 하나로 영화, 인터넷, TV,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고(高) 스펙 스마트폰’도 좋지만 투박하더라도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나만의 ‘휴대전화’가 더 매력적이지 않을까?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아두이노(Arduino) 보드 기술을 활용한 ‘DIY(Do it yourself·소비자가 원하는 형태로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한 상품) 휴대전화’를 5일 소개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MIT 미디어 랩(lab) 엔지니어 데이비드 멜리스(David Mellis)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멜리스의 설명에 따르면 DIY 휴대전화 제작에 쓰이는 아두이노 보드는 GSM 쉴드 모델을 기반으로 모바일 네트워크 접속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 디자인과 디스플레이를 추가 할 수 있다. 그는 아두이노 마이크로 컨트롤러를 이용해 제작한 해당 휴대폰 소스 지침을 ‘Github’(웹 기반 프로그램 호스팅 서비스)에 올렸다. DIY 휴대폰의 외형은 나무재질이며, 회로 기판, LED 디스플레이, 버튼, 스피커, 마이크 등을 갖추고 있다. 현재 나와 있는 기본버전에는 전화번호 저장기능, 문자 송수신 기능, 알람시계 기능이 구현된다. 아쉽게도 아직 ‘앱’은 설치할 수 없다. 아두이노(Arduino)는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한 단일 보드 마이크로 컨트롤러다. 아두이노는 다수의 스위치나 센서로부터 값을 받아들여, LED나 모터와 같은 외부 전자 장치들을 통제함으로써 환경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물건을 만들어낼 수 있고 플래시, Max·MSP와 같은 소프트웨어와 연동할 수 있다. 아두이노의 가장 큰 장점은 마이크로컨트롤러를 쉽게 동작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펌웨어를 USB를 통해 쉽게 업로드 할 수 있고 가격도 저렴하다. 호환성도 뛰어나 윈도우를 비롯해 맥 OS, 리눅스에도 적용된다. 그리고 회로도가 공개돼 있어 누구나 직접 보드를 만들고 수정할 수 있다. 멜리스는 해당 휴대폰 보드 디자인을 온라인 PCB(printed circuit board·인쇄회로기판) 커뮤니티인 OSH Park에 올려 논 상태다. 휴대전화 1개 제작에 소요되는 비용은 약 200달러(한화 약 21만원)다. 멜리스는 “기본버전은 아직 북미 네트워크에서만 가동된다”며 “시간이 지나면 각 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데이비드 멜리스 홈페이지(http://web.media.mit.edu/~mellis/)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별난 세상 별난 뉴스(nownews.seoul.co.kr)

www.hola.co.kr 안녕하세요? 올라는 혁신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