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독 면허증

이건 좀 놀라운데, 동독 정부가 발급한 서류 중 지금까지 유효한 것이 하나 있다. 다름 아닌 운전면허증. 다만 올해 1월 19일까지 현재의 독일이 발급하는 운전면허증으로 교환해야 하는 연령층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Facebook


정확히는 1953-1958년 사이에 태어난 이들이 소지하고 있는 동독 면허증이 1월 19일까지였고, 1959-1964년에 태어난 사람들은 2023년 1월 19일까지, 1965-1970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은 2024년, 1971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들은 2025년 1월 19일까지 바꿔야 한다.


그렇다면 1953년 이전에 태어난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그냥 동독 면허증 갖고 운전해도 된다. 이 연령층은 대체로 70대 이상이니 자연적으로 운전하지 않게 되리라 추정하고 그냥 허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서류 교환에 따르는 복잡한 절차도 그분들에게 안 맞을 테고 말이다.


다만 저 동독 면허증이 야기하는 흥미로운 문제가 있다. 핑크색인 면허증은 1987년 이후에 발급했다는 사실을 검색해서 알아냈는데(그 이전은 회색이다), 어째서 외국어로 프랑스어만 쓰여있는지에 대해서는 검색으로 나오지 않는다. 동독이라면 당연히 러시아어 정도가 쓰여야 하잖을까 싶은데 말이다. 그냥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의 관행이 지속된 듯? (같은 맥락으로 소련의 여권은 라틴알파벳 부분이 프랑스어로 쓰여 있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