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 구별하는 만 3~4세 때부터 어린이 안종합검진 필수

숫자 구별하는 만 3~4세 때부터 어린이 안종합검진 필수 사시, 약시 발견 늦을수록 치료 어려워… 굿모닝성모안과 원장 소아청소년클리닉 이슬기 새 학기를 앞두고 자녀의 건강을 위해 챙겨야 할 것 중 하나가 바로 안과 검진이다. 아이들은 눈에 이상이 생기거나 시력이 떨어져도 스스로 감지하거나 표현하기 어렵다. 그런데 사시나 약시와 같은 경우 정밀 검진을 통해서만 이상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부모님이 보시기에 특별한 이상이 없더라도 미리 안과를 방문해 안종합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우리 눈은 태어날 때 원시 상태로 태어난다. 시력 역시 태어나면서부터 서서히 발달하는데 신생아의 시력은 모든 것이 어렴풋이 보이는 상태다. 생후 1개월 무렵 0.03~0.05에서 시작해, 3~6개월에는 엄마와 눈을 맞추고 움직임을 따라보는 0.1정도, 3살에는 0.5정도의 시력에 도달한다. 만 4세 이후에는 어느 정도 의사소통이 가능한 나이기 때문에 정확한 시력 측정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어린이 안종합검진을 위해 안과를 찾게 되면 기본 시력체크와 초점 검사, 프리즘 검사, 입체시 검사, 가림막 검사, 시신경촬영 등 다양한 검사를 통해 눈의 굴절 정도를 진단하게 된다. 3~4세 이상 말을 할 줄 아는 어린이들은 그림이나 숫자로 시력 측정이 가능하며, 시력 이상의 발견이 어렵지 않다. 그러나 보다 올바른 시력발달을 위해서는 이상이 없더라도 생후 3개월, 6개월, 1세, 3세 때 전문적인 안종합검진으로 약시나 사시 등의 시력 이상을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 가정에서도 아이들은 자신의 눈 건강상태를 인지하거나 잘 표현하기 어렵기 때문에 부모님의 세심한 주의와 관찰이 필요하다. TV나 책을 볼 때 눈을 찡그리거나 가늘게 뜨는지 살펴봐야 한다. 이것은 시력이 예전과 같지 않아서 잘 보기 위해 취하는 행동이다. 또 TV를 가까이 보기 위해 너무 붙어 앉거나 머리를 한쪽으로 기울여서 볼 때, 자꾸 넘어지거나 집중력이 떨어지는 경우에도 시력 저하를 의심해볼 수 있다. 또한, 눈에 눈물이 잘 고이거나 눈을 자주 비비는 행동도 눈이 나빠지고 있다는 신호이니 결코 무시해서는 안 된다. 아이들이 좋은 시력을 유지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책을 볼 때는 바른 자세로 30~40cm 거리를 두고 본다. •엎드리거나 누워서 책을 보지 않는다. •실내조명은 너무 어둡거나 밝지 않은 정도로 유지한다. •밤에는 일찍 자고 꼭 불을 끄고 잔다. •TV는 너무 가까이서 보지 않는다. •독서나 컴퓨터는 장시간 계속하지 말고 50분 후 휴식을 취한다. •자외선 차단 효과가 없는 장난감용 선글라스는 쓰지 않는다. •실내 생활만 하기 보다는 야외활동도 적절히 해야 한다.

민트와 재미난 육아여정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